2020년 09월 19일 토요일
뉴스홈
中, 방공식별구역 '이어도'포함‥"한국과 대화로 해결할 것"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노민호기자 송고시간 2013-11-27 10:00

정부, "中 방공식별구역 인정할 수 없다"
與野, "단호한 대처 촉구"
 중국 정부가 설정한 '방공식별구역' 자료사진./아시아뉴스통신DB
 
 중국이 설정한 '방공식별구역'과 우리가 설정한 구역이 일부 겹치는 것과 관련해, 중국 정부는 한국 정부와 대화를 통해 해결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현지시간으로 25일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한국과의 영해 문제는 우호적인 협상 정신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해결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반면, 중국의 '방공식별구역'을 두고 미국과 일본이 강한 반발을 표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중국정부는 '간섭하지 말라'는 의사를 표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 정쩌광(鄭澤光) 차관보는 미국이 중국의 방공식별구역을 두고 선동적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해 엄중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중국 정부는 주중 일본대사인 키데라 마사토(木寺昌人)를 불러 항의 의사를 전달했다.
 
 중국 정부가 발표한 방공식별구역은 댜오위다오(釣魚島) 일본명 센카쿠열도도 포함돼 이에 일본 정부는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고 있는 상황이다.
 
 또 일각에서는 G2라 불리는 미·중 양국이 이번 사태를 통해 충돌할 가능성도 무시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지난 6월8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미라지의 한 휴양시설에서 시진핑 중국국가주석(왼쪽)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함께 거닐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한편, 국방부는 25일 브리핑을 통해 "이어도가 중국과 일본의 방공식별구역에 있다고 해서 우리 대한민국의 이어도 관할권은 변함이 없다"며 "방공식별구역이 중첩된 부분에 대해서는 오는 28일 서울에서 열리는 한·중 차관급 전략대화에서 논의·협의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아울러 여·야도 중국 방공식별구역에 포함된 '이어도'를 두고 정부의 단호한 대처를 촉구했다.
 
 유일호 새누리당 대변인은 25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중국의 일방적인 방공식별구역 선포로 생긴 중국과 일본의 직접적인 갈등과는 별개로 중국이 발표한 구역과 제주도 서남방 일부 구역이 중첩된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다"며 "중국의 이번 조치로 인해 대한민국 국익에 영향이 없도록 관계당국은 중국 측과 긴밀하게 협의를 진행해야 할 것이다"고 촉구했다.

 이어도 해양기지위치./아시아뉴스통신DB
 
 또한 김관영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중국은 2006년도부터 갑자기 이어도를 자국 관할 해역이라고 주장하기 시작했다"며 "중국은 1996년에 시작된 EEZ(배타적경제수역)에 경계획정 협상을 계속 기피하고 있다. 이는 이어도 해역을 계속 공동관리수역으로 남겨두려는 눈치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정부는 이어도를 분쟁지역으로 끌고 가기 위한 중국의 지속적인 자극과 꼼수에 단호히 대처해야 할 것이다"며 "중국 주장의 허구성을 강력하게 지적하고, 중국에 EEZ 협상을 성실히 응하도록 촉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