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8일 월요일
뉴스홈
‘군산 산북동 공룡과 익룡 발자국 화석산지’ 천연기념물 지정

[=아시아뉴스통신] 정세량기자 송고시간 2014-06-10 16:43

국내 최대 크기 조각류 공룡 발자국 화석

 전북도는 지난달 28일 개최된 문화재청의 문화재위원회 천연기념물분과(위원장 김학범) 심의에 통과한 ‘군산 산북동 공룡과 익룡 발자국 화석산지’가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 제548호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전라북도 군산시 산북동 군장산업단지 부근의 넓은 평야 지대에 낮은 구릉의 형태를 띠고 있는 이 화석 산지는 지방공단 도로 개설 공사를 진행하던 중 발견됐다.


 이 화석 산지는 인근 지역에 대한 지질조사를 수행하던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의 지질조사팀이 도로와 인접한 사면에 드러난 공룡 발자국 보행렬을 발견해 신고함으로써 알려지게 됐다.


 화석 전문기관의 정밀조사 결과, 산북동 화석산지는 전라북도 지역에서는 최초로 공룡과 익룡 발자국 화석이 함께 발견되고, 좁은 면적에 다양한 화석과 퇴적구조가 나타나는 등 학술·교육적 가치가 매우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국내에서는 드물게 나타나는 보존상태가 뛰어난 대형 수각류(獸脚類, 육식공룡) 공룡 발자국 보행렬 화석과 국내 최대 크기의 조각류(鳥脚類, 초식공룡) 공룡 발자국 화석(학명: Caririchnium)이 발견돼, 백악기 당시 공룡의 행동 특성과 고생태 환경을 이해하는 데에 귀중한 학술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라북도와 군산시는 풍화로부터 화석층의 훼손을 막기 위해 보호조치를 하는 한편, 체계적인 보존․관리와 활용 방안 마련을 위한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