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12일 수요일
뉴스홈
'성평등조례개정안' 본회의 상정... '찬반 격돌'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박하늘기자 송고시간 2015-09-18 10:45

대전시 의회 오늘 본회의 개최...통과 여부 큰관심

 대전 기독교 연합회 회원들이 '성평등 기본조례 개정' 현수막을 들고 개정안의 본회의 통과를 촉구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박하늘 기자

 시민사회와 정치권 안밖에서 끊임없이 논란을 빚고있는 '대전시 성평등 기본조례 개정안'의 본회의 상정을 앞두고 보수 기독교계와 동성애 옹호 시민단체가 대거 운집해 찬ㆍ반 선전전을 펼치며 대립양상을 보이고 있다.


 지난 16일 대전시 복지환경위원회를 통과한 성평등 기본조례 개정안은 오늘 열리는 대전시의회 제221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 상정돼 통과절차를 밟게 된다.    

18일 오전 8시 대전 기독교 연합회(회장 김양흡) 회원 200여명은 대전시의회 앞에 모여 성평등 조례 개정을 촉구하는 시위를 펼쳤다.


 대전기독교연합회 이정우 사무처장은 "성평등 조례 개정안은 원안대로 가결될 것으로 생각한다. 이번 시위는 밝은 사회를 지향하는 기독교계의 바람을 대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성평등 기본조례 개악저지 운동본부'가 대전시청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평등 조례 개정안 무산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박하늘 기자

  이에 맞서 오전 9시 '성평등 기본조례 개악저지 운동본부'도 시청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본조례 개정중단을 촉구하는 피켓시위를 벌였다.


 개악저지 운동본부 현지수 본부장은 "성평등 기본조례 개악안은 외압에 굴복해 보편적 인권을 저버렸다"며 "정치적 부담을 이유로 보편적 인권의 원칙을 버리고 보수 기독교 세력의 손을 들어주는 시의회는 비난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 본부장은 "차별, 편견, 비하 및 폭력 없이 모든 영역에서 시민 모두가 동등하게 보호 받을 수 있는 실질적 성평등 가치 확산을 위한 조례안이 개정되는 것을 막기 위해 총력을 다할 것" 이라 고 말했다.


 지난 7월 시행된 '대전시 성평등 기본조례'는 게이, 레즈비언, 트랜스젠더 등 성소수자에 대한 보호와 지원 조항을 명문화 해 논란을 빚어왔다. 이에 대전시는 성소수자 지원항목 삭제 및 제명등의 안건을 양성평등으로 변경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개정안을 마련, 지난 16일 복지환경위원회에 상정해 통과시켰다.


 성평등 기본조례 개정안은 오늘 열리는 대전시의회 제221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 회부돼 통과절차를 밟게 된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