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01일 일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2016년 신축빌라 분양, 어떻게 해야 하나?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재복기자 송고시간 2016-01-27 18:49

 동부하우징. (사진출처=조민경 기자)

 오는 11월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 K씨(28)는 신혼집 걱정이 크다. 본인과 예비 남편의 직장이 각각 신도림, 홍대 인근에 있어 근처에 집을 얻어야 하는데 집값이 예산을 훨씬 초과하기 때문이다. 자가는커녕 전세도 어림없을 지경. 월세도 고려했으나 가계 지출이 너무 클 것 같아 포기했다. 약혼자와 머리를 맞대고 고민하던 K씨는 서울 대신 부천 신축빌라로 눈을 돌렸다.

 전세난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지난해 수도권 지역 아파트 전셋값은 7.5% 상승률을 보이며 2014년 연간 상승률 4.9%를 훌쩍 넘겼다. KB국민은행 부동산 통계에 따르면 서울의 전세가율은 73.4%로, 주택 매매가에 한층 더 가까워졌다.

 전문가들은 2016년에도 수도권 평균 전셋값이 집값 대비 80% 이상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한다. 저금리와 대출규제 강화로 이주 수요가 증가하는 것에 비해 입주 물량이 적어 전세 매물은 더 감소한다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월세를 놓는 집주인들은 연 8% 정도의 임대수익을 기대한다. 이는 바꿔 말하면 주거비로 연 8% 이상의 고금리 이자를 지출한다는 뜻과 같다. 따라서 월세가 아닌 전세나 자가 주택에서 거주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지만, 매물이 없고 가격이 높아 여의치 않은 경우가 대부분. 


 집값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 사이에서 신축빌라가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인천이나 부천 지역의 신축빌라는 서울과 가깝고 교통이 편리하면서도 상대적으로 집값이 낮아 신혼집을 얻으려는 예비부부나 젊은 직장인들에게 인기가 좋다.

 게다가 인천과 부천 지역의 토지 가격은 계속 상승 중으로, 이 토지 위에 건축될 신축빌라 시세 역시 오를 전망이다. 집값이 더 오르기 전에 인천이나 부천 지역에 주거지를 마련하려는 이가 늘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원하는 매물을 예산에 맞춰 구매하기 위해서는 발품을 많이 들여야 하지만, 전문 업체의 도움을 받는다면 조금 더 쉽게 집을 얻을 수 있다. 단 일부 대행사 혹은 부동산에서는 허위매물 및 낚시매물을 소개하는 등 잘못된 관행이 남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온라인상에서 볼 수 있는 불법 광고 상업 사이트 및 블로그 과장 광고에 현혹되지 말고, 정식 등록 여부를 잘 살펴야 한다. 커뮤니티성 정보제공업체들은 대행사인 경우가 많다. 정확한 현장 이름이 기재되지 않은 채 터무니없는 분양가를 제시하거나 적은 이미지를 제공할 경우 낚시용 허위매물일 가능성이 크다.

 정직한 분양 전문 업체를 찾는 사람들 사이에서 동아주택 ‘동부하우징’이 입소문을 타고 있다. 동아주택 동부하우징은 인천 및 부천 신축빌라 분양 정보를 제공하는 업체 중에서도, 100% 실 매물을 실사 그대로 안내하는 유일한 업체다.  

 인천신축빌라, 부평신축빌라, 부평동신축빌라, 주안신축빌라, 주안동신축빌라, 간석동신축빌라,숭의동신축빌라, 용현동신축빌라, 석남동신축빌라, 검암동신축빌라, 구월동신축빌라, 부천신축빌라, 만수동신축빌라, 춘의동신축빌라, 원미동신축빌라, 역곡신축빌라, 고강동신축빌라, 소사본동신축빌라, 괴안동신축빌라 등 인천 및 부천 지역 신축빌라 분양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홈페이지(www.dbshouse.com)에 100% 실 매물 사진은 물론, 신축빌라 분양 시 필요한 주요 정보를 쉽게 파악할 수 있는 커뮤니티 센터도 운영하고 있다.

 온라인상에서 분양가를 공개하지 않는 대신 건설사 직영으로 분양을 진행해 수수료가 없다. 덕분에 상식적이면서도 합리적인 가격에 분양을 안전하게 할 수 있어 신뢰도가 높다.

 인천 및 부천 지역의 신축빌라에 대해 자세한 정보는 동아주택 동부하우징 홈페이지를 방문하거나 대표번호(1666-5909) 문의를 통해 가능하다.

 이재복 · 조민경 기자startofdream@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