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6월 26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정선군 ‘화암면 농촌형 교통모델 발굴사업’ 선정 돼

[강원=아시아뉴스통신] 변병호기자 송고시간 2016-03-10 19:31


강원 정선군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2016년 농촌형 교통모델 발굴사업 공모’에서 ‘정선 화암면 농촌형 교통서비스 사업’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월부터 대중교통이 운행되지 않은 산간마을과 교통여건이 취약한 농촌지역에 대해 마을버스 및 택시 등 교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차량구입비 및 운영비 등을 지원하는 ‘농촌형 교통모델 발굴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이번 공보사업에 선정된 화암면 건천리, 몰운2리, 화암4리, 북동리 등 4개 마을은 458명의 마을주민들이 거주하고 있으며 12여km를 도보로 이동해야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는 교통여건이 매우 열악한 지역이다.


특히 군은 이번 사업에 총 1억5000만원(국비 7500만원, 도비 3700만원, 군비 4000만원)을 투입 화암면 4개 마을에 승합차(12인승)를 지원 마을 인근 버스 정류장 및 면소재지까지 1일 2회(오전?오후) 운행하는 등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해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 및 교통사각 지대가 해결할 것으로 기대를 하고 있다.


또 사업운영을 마을위원회에 위탁 운영하고, 운행요금은 농어촌버스 운행요금을 적용 주민들의 부담을 경감하고 운송수입은 차량 유지비 및 운영비로 활용해 본 사업이 지속적으로 유지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한편 안석균 도시건축과장은 “앞으로도 대중교통 이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취약지역에 대한 현지조사 등 교통여건 개선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발굴해 농촌지역 주민들의 복지 및 편의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