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당진에코파워발전소 관련 …더민주 의원 “ 저지 위해 모든 수단 강구”

- 주형환 산자부장관 해임건의 등 '초강수'

- 12일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어기구의원 주축, 더민주 소속 64명 참석

(아시아뉴스통신= 하동길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4월 12일 14시 12분

국회 더민주당 소속 64명의원은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당진에코파워발전소 산자부 전원개발실시계획 심의·의결을 즉각 철회하라며 기자회견을 가졌다.단상 어기구의원./아시아뉴스통신=하동길기자
 
산자부의 당진에코파워발전소 전원개발실시계획 심의 ·의결과 관련, 국회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64명이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당진에코파워 승인절차 즉각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주형환 산자부장관 해임건의 등 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기자회견은 어기구의원이 주축이 되어  지난 7일 산자부 소속 46명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반대 성명서를 발표한데 이어 두번째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3일 산자부는 전원개발사업추진위원회(위원장:우태희 산자부 2차관)을 열어 SK가 대주주인 당진에코파워 석탄발전소 2기에 대한 전원개발실시계획안을 심의·의결한 바 있다.
 
더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미세먼지로 인해 온 국민이 고통받고 있는 현실을 철저히 외면한 채, 미세먼지의 주범인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강행하는 현 정부의 작태에 분노를 금할 길 없다”며, “당진에코파워 승인여부는 국가 에너지정책 전반을 점검하여 한달 후면 들어설 차기정부에서 결정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밝혔다.
 
또한, 이들은 성명서에서 “대통령 탄핵과 조기대선으로 정국이 어수선한 틈을 타 국민건강은 아랑곳하지 않고, 대기업특혜 소지가 있는 사업을 강행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만일 정부가 당진에코파워에 대한 최종 승인·고시를 강행할 경우, 승인권자인 주형환 산자부장관 해임건의를 비롯하여 국회가 취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고 천명했다.
 
기자회견을 주도한 어기구의원은 “당진에코파워 건설 철회를 요구하는 당진시민들의 청원이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마당에 마치 군사작전하듯 승인절차를 밀실에서 강행처리한 산업통상자원부의 행태를 용납할 수 없다”며, “더불어민주당이 앞장서 당진에코파워 저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성명서에는 어기구의원을 비롯하여 우원식, 이학영, 이철희, 조승래, 기동민, 신창현, 위성곤, 문미옥, 유은혜, 임종성, 김병기, 소병훈, 이용득, 정춘숙, 제윤경, 백혜련, 박영선, 강병원, 한정애, 김현미, 박광온, 박주민, 정재호, 이개호, 박정, 김두관, 송옥주, 심기준, 전현희, 박남춘, 전혜숙, 박경미, 이춘석, 김영주, 유동수, 홍익표, 이훈, 김영춘, 권미혁, 권칠승, 김경수, 김병관, 박재호, 송기헌, 김종민, 김한정, 안호영, 김병욱, 강훈식, 홍영표, 서형수, 노웅래, 김정우, 최운열, 손혜원, 이원욱, 박홍근, 전해철, 진선미, 김영주, 박찬대, 설훈, 변재일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64명이 참여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