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01월 20일 토요일

경기도, 내년 노인일자리 6만 6,483개 창출..1721억원 투입

(아시아뉴스통신= 김정수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2월 08일 09시 35분

경기도청 전경.(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가 내년에 1,721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6만6483개의 노인일자리를 만들 방침이다.

올해 5만 1019개보다 1만 5464개(30.3%) 증가한 것이다.

8일 도에 따르면 노인일자리 사업은 ▲공공분야 일자리를 제공하는 공익활동분야 ▲노인들의 경험과 노하우를 살려 민간분야 틈새시장을 공략한 시장형 ▲기업에 노인인력을 파견하는 인력파견으로 구분돼 추진한다.

먼저 공익활동분야에는 ▲노노케어 ▲장애인 봉사 ▲공공시설봉사 ▲취약계층 지원 ▲경륜전수 등 사회취약계층을 위한 서비스 제공 등이 있다.

5만2,630명의 노인이 참여하며, 65세 이상 기초연금수급자가 월 30시간 이상 일할 경우 27만원의 활동비를 받는다.

시장형 노인일자리는 소규모 매점이나 전문 직종 사업단 등을 공동으로 운영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사업이다.

▲학교급식 도우미, 스쿨존 교통지원 등 전문서비스형 ▲공동작업형 ▲아파트택배, 식품제조 및 판매 등 제조판매형 등 3개 분야에 1만599개의 일자리가 제공된다.

인력파견형은 일정교육을 수료하거나 관련된 업무능력이 있는 노인을 해당 사업장에 연계하는 일자리다.

▲경영, 통계, 고객상담 등 관리사무 ▲교육강사, 시험감독 등 공공전문 ▲요양, 간병, 운송, 배달 등 서비스 ▲요금정산, 매표, 주유 등 판매 ▲청소, 환경미화, 주차관리 등 단순노무 등 5개 분야에 3,254개의 일자리를 제공한다.

시장형 노인일자리와 인력파견형은 60세 이상 노인은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임금은 근로시간과 능력에 따라 차등적으로 지급한다.

이밖에도 도는 사업실적이 우수한 시장형 사업단을 한국노인인력개발원에서 추진하는 최대 3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을 수 있는 고령친화기업으로 지정 받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또, 경기복지재단의 복지플랫폼에 노인일자리 정보를 제공해 누구나 손쉽게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하는 한편 베이비부머 세대의 재취업 준비교육과 노후준비 교육과정을 개설.운영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