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12월 16일 일요일

檢, 국정원 특활비 뇌물 등 혐의 '조윤선 10일 소환'

(아시아뉴스통신= 고상규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2월 08일 10시 42분

조윤선 전 정무수석./아시아뉴스통신 DB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챙기는데 가담한 혐의로 조윤선(51)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검찰이 오는 10일 소환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이날 오전 조 전 수석을 이 같은 혐의에 따른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고 8일 밝혔다. 

검찰은 조 전 수석이 지난 2014년 6월부터 이듬해 5월까지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내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65)이 국정원 특수활동비 40억원 상당을 뇌물로 챙기는 일에 관여한 혐의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특히 조 전 수석이 대기업의 돈을 걷어 보수단체를 지원했다는 의혹에서 시작된 '화이트리스트' 사건에도 깊이 개입했는지에 대해서도 집중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전달한 의혹을 받고 있는 이병기 전 국정원장이 오늘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 DB

앞서 검찰은 국정원 특수활동비 뇌물사건과 관련,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51)과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51)을 나란히 구속기소했다. 뇌물공여자로 지목된 남재준(73)·이병기(70) 전 국정원장도 구속한 바 있어 이번 조 전 수석의 조사가 재구속 사유로 이어질지 관심이다. 

또, 검찰은 이와 관련, 조 전 수석 후임으로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현기환 전 수석(58)과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62),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53)도 최근 불러 조사했다. 

한편 검찰은 관련자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집중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