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04월 23일 월요일

황희 의원, "자동차검사 정책, 국민 안전위해 첨단 검사기술개발 등 대응전략 마련해야"

(아시아뉴스통신= 전규열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2월 24일 15시 51분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사진제공=황희의원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정부의 자동차 안전ㆍ환경 정책과 첨단검사기법 도입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돼 눈길을 끈다.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은 20일 오전 교통안전공단과 함께 국회 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국민을 위한 안전한 자동차 운행환경 조성’이란 주제로 '2017 자동차검사 발전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세미나에는 국회와 국토부, 환경부, 지정정비사업자, 자동차제작사 등 200여 명이 참석해 많은 관심과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국토교통부 오성익 자동차운영보험과장은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전기자동차와 첨단안전장치에 대한 검사기술 개발 필요성을 강조하며, 첨단안전자동차검사연구센터를 만들어 급변하는 자동차 기술 환경에 탄력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환경부 김정환 교통환경과장은 내년에는 운행차 배출가스 수시 점검과 이륜차 배출가스 검사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통안전공단 배진민 검사전략실장은 불법명의 자동차(대포차)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자동차 외부만 보더라도 검사 여부를 알 수 있게 하는 등 불법명의 자동차를 쉽게 단속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 김장섭 신기술그룹장은 자율주행자동차 개발 및 첨단안전장치 보급 확산에 따른 자동차검사기술 변화의 필요성을 제시했다.

황 의원은 “최근 자율주행차 등 자동차 기술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기업의 투자 확대, 정부의 친환경 자동차 보급정책 활성화 등 자동차 관련 기술 환경은 눈부신 속도로 변화하고 있다” 며 “자동차 기술이 첨단화ㆍ스마트화 됨에 따라 자동차검사 정책도 국민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첨단 검사기술개발 등 대응전략이 마련돼야 한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