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09월 21일 금요일

자유한국당, 민주당원 댓글 조작 "최순실도 울고 갈 국기문란"

(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기사입력 : 2018년 04월 16일 10시 54분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 "경찰이 관련자들을 구속하고 수사하는 3주 사이 주범 '드루킹'과 관련된 트위터 등이 조직적으로 삭제되고 '경제도 사람이 먼저다'라는 뜻의 블로거도 전면 삭제된 정확이 확인됐다"면서 경찰에 의혹의 눈길을 보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결과적으로 경찰이 이들에게 증거를 인멸할 시간을 벌어준 것이 아닌지 충분히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아시아뉴스통신DB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6일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인터넷 댓글조작 의혹 사건에 대해 "인터넷에 댓글 몇천 개 달고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얻을 수 있다면 그것이야말로 최순실도 울고 갈 국기 문란"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내 사람 심기와 코드 인사로 점철된 문재인 정권에서 얼마나 많은 자리가 이 같은 식으로 채워졌는지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경찰이 댓글 조작 사건에 연루된 이들을 구속하고 수사 과정에서 그 배후나 공범 여부에 대해서도 충분히 수사가 이뤄졌을 것인데 단지 이들을 검찰에 송치했다는 것 이외에 구체적인 수사 결과를 내놓지 않는 이유는 무엇이냐”고 말했다.

이어서 "지난 3주 사이 드루킹 관련 인터넷 블로그 등이 조직적으로 삭제된 정황이 포착됐다"며 "경찰이 증거를 인멸할 시간을 벌어준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일 국회에서 경남지사 후보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그러면서 “이 사건에 집권당 핵심 의원이 연루된 정황마저 구체적으로 제기되는 사건인만큼 한점 의혹 없이 명백하게 진상이 밝혀져야 할 것”이라며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이 추가적으로 수사를 이어가겠지만, 그와 별도로 경찰이 수사한 내용에 대해서도 진실을 은폐해선 안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지난 3주 사이 드루킹 관련 인터넷 블로그 등이 조직적으로 삭제된 정황이 포착됐다"며 "경찰이 증거를 인멸할 시간을 벌어준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수사를 은폐하고 축소 또 정권과 교감을 갖고 국민적 의혹마저 더욱 크게 부풀린다면 한국당은 지체없이 특검으로 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밝히겠다”고 특검 추진 가능성을 언급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