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11월 14일 수요일

김정재 의원 "정부지진조사단 신뢰 다양성 제고해야"

김 의원, 유발지진 가능성 제기한 이진한 교수 등 조사단 합류 촉구

(아시아뉴스통신= 이진우기자) 기사입력 : 2018년 07월 14일 17시 50분

김정재 의원이 지질학계 교수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사진제공=김정재 국회의원 사무실)

자유한국당 김정재의원(포항 북구)은 지질학계와 정부 인사들을 잇따라 만나 이진한 교수 등 다양한 지질학계 학자들을 지열발전 정부합동조사단에 합류시킬 것을 촉구했다고 14일 밝혔다.

정부합동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지난 4월 포항지진의 유발지진 가능성을 제기한 이진한 교수의 논문이 사이언스지에 게재되면서 정부합동조사단의 조사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불신과 혼란이 촉발된 바 있다.

김정재 의원은 이러한 불신과 혼란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6월 말부터 최근까지 산업자원통상부와 지질학계 학자들과의 간담회를 잇따라 가졌다.

간담회에는 정부합동조사단 총괄책임을 맡고 있는 서울대 이강근 교수와 상시자문을 맡고 있는 고려대 이진한 교수, 연세대 홍태경 교수 등 국내 지질학계 학자들이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김정재 의원은 유발지진 가능성을 제기한 이진한 교수 등 다양한 학계 의견이 정부합동조사단에 반영될 수 있도록 이들의 조사단 합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정부합동조사단의 총괄책임을 맡고 있는 이강근 교수와 상시자문을 맡고 있는 홍태경 교수는 이진한 교수의 합동조사단 합류 필요성에 공감했지만, 이진한 교수는 정부합동조사단에 합류하는 것에 선뜻 동의의 뜻을 밝히지 않았다.

이진한 교수 자신은 포항지진의 유발지진 가능성을 제기한 입장이므로, 중립적인 입장에서 포항지진의 원인을 규명하는 정부합동조사단 활동에 오히려 누가 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이다.

한편 산자부의 박원주 에너지자원실장은 김정재 의원을 대상으로 한 정부 조사단 현황 보고 자리에서 이진한 교수의 조사단원 참여 필요성에 동의한다며, 공정하고 투명한 조사를 위해 정부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지원을 약속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사상 최대의 피해를 기록한 포항지진의 원인을 규명하는 정부합동조사는 국민의 신뢰가 기본이다"며 "공정하고 명확한 조사를 위해서는 포항지진이 지열발전으로 인한 유발지진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과 그 반대 주장까지 모두 조사과정에서 철저하게 검증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