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2월 24일 일요일

전남스포츠과학센터, 전문성과 체계적 시스템에 만족도 최고

국가대표 후보선수 89명 포함 1월에만 무려 307명 이용…월 117명 측정 목표 크게 상회
전문 인력․차별화된 스포츠과학 시스템에 만족…동․하계 전지훈련팀 유치 확대 기여 기대

(아시아뉴스통신= 고정언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2월 11일 16시 34분

국가대표 사이클 후보선수가 전남스포츠과학센터에서 체력측정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전남체육회)

국비 7억원 확보로 지난해 12월 3일 개소한 전남스포츠과학센터가 선진화된 스포츠과학화 시스템을 통한 타시·도와의 차별성을 앞세워 동계전지훈련으로 전남을 찾은 국가대표 후보선수들의 만족도를 크게 높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남스포츠과학센터는 전남 도정 시책 가운데 한 축인 동․하계 전지훈련팀 유치 확대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전남 엘리트 체육의 선진화, 전남지역의 이미지 제고 및 위상 강화 등에도 큰 기여를 해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11일 전남스포츠과학센터에 따르면, 지난 달 육상, 카누, 사이클 국가대표 후보선수 89명이 센터를 방문한 결과를 집계 발표했다.

전남도내 선수들 역시 태권도, 축구, 볼링 등 9개 종목 218명이 센터를 이용한 것으로 파악돼 1월에만 11개 종목 307명이 전남스포츠과학센터를 찾았다.

이는 월 117명 측정 목표 인원을 크게 상회한 수치다.

이처럼 목표치를 초과달성한 데는 2019년도 엘리트 선수 및 지도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체력 및 심리 기술 훈련, 응급 처치 및 컨디셔닝 프로그램, 멘토링 교육뿐만 아니라 스포츠 과학의 이론적 이해를 기반으로 한 스포츠과학교실 개최(3회) 등이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하지만 전남스포츠과학센터가 국가대표 후보선수 전지훈련팀 등에게 보다 더 경쟁력을 갖춘 중요 요소는, 석·박사급으로 구성돼 있는 8개 타시·도 센터와는 다르게 운동역학, 운동생리학, 스포츠심리학 전공별 박사 연구진으로 보다 전문성이 높고 체계적인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김태완 센터장과 김진선 선임연구원이 운동역학을, 심승용 연구원은 운동생리학을, 차여진 연구원 역시 스포츠심리학으로 박사학위를, 그리고 서아름 연구원 보조 또한 운동생리학 석사학위를 가지고 있다.

이들 연구진들은 기초 체력 및 전문 체력 측정은 물론 실전 멘탈 트레이닝, 운동선수들의 재활 및 상해 예방법 등 즉각적인 피드백 제공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같이 구성 인력이 출중하고, 한차원 높은 정보 제공에 따라 이용자들의 만족도 또한 모두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선수들은 근력, 근지구력, 협응성 등의 기초체력과 등속성근관절 기능, 호흡가스 분석, 무산소성파워 능력 등의 전문체력 측정을 받은 뒤 동기, 불안, 자신감 등의 심리까지 측정 분석된 결과에 대해 현장 방문 피드백을 제공받았다.

그리고 1대1 상담을 통한 열린 소통 창구 등도 이채를 띠었다고 한결같이 만족감을 나타냈다.

김금영 카누 국가대표 후보선수는 “평소 훈련에서는 힘든 체력, 기술, 목표에 대한 장단점을 파악하는 계기가 돼서 너무도 좋았다”며 “특히 훈련이 끝나고 학생의 신분으로 돌아가도 저의 체력과 심리적으로 부족한 부분에 대해 보완, 노력하여 실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게 더없이 기쁘다”고 말했다.
 
김태완 전남스포츠과학센터 센터장은 “앞으로도 전남지역 소속 엘리트 선수들의 도약을 위한 스포츠과학 지원은 물론 전남이 동·하계 전지훈련지로서의 위상을 정립하기 위해 국내 엘리트 선수들의 버팀목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