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목포해경, 순간접착제 삼킨 유아‘긴급이송’

(아시아뉴스통신= 고정언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4월 16일 13시 49분

전남 진도군 섬마을에서 순간접착제를 삼킨 생후 23개월 된 유아가 있어 해경이 긴급 이송했다.
 
16일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채광철)는 15일 오후 6시 34분쯤 진도군 조도보건지소에 순간접착제를 삼킨 생후 23개월된 유아가 있다며 대형병원의 치료가 필요하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해경에 따르면 이 여아는 순간접착제를 삼켜 입안에 본드가 남아 있어 섭취량이 확인 불가해 대형병원의 치료가 시급한 상태였다.
 
해경은 즉시 진도파출소 연안구조정을 급파, 조도 창유항에서 환자와 보호자를 연안구조정으로 이송해 진도군 서망항에 도착하여 119 구급대에 인계했다.
 
해경의 도움으로 신속하게 병원으로 이송된 유아는 응급치료를 받고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목포해경은 올해 도서지역 및 해상에서 경비함정과 헬기로 응급환자 80명을 긴급 이송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