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제56회 전북도민체육대회 고창서 개막, 3일간 열전 돌입

-개막식, VR드로잉 퍼포먼스·고창소리·오케스트라 공연 등 다채롭게 펼쳐져
-성화 최종주자 엄태극(고창북고 루지)·김송연(고창여중 멀리뛰기) 학생

(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5월 10일 11시 07분

 10일 전북 고창군 고창공설운동장에서 '제56회 전북도민체육대회' 개막./아시아뉴스통신=유병철 기자

전북 고창군 일원에서 열리는 ‘제56회 전라북도민체육대회’가 10일 고창공설운동장에서 개막하며 사흘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10일 고창군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고창공설운동장에서 송하진 전북도지사, 유기상 고창군수, 13개 시·군 단체장, 선수단 등 1만여 명이 고창 공설운동장을 가득 메운 가운데 제56회 전북도민체육대회의 화려한 개막을 알렸다.

이날 오후 5시 30분부터 진행된 식전행사는 ‘전라도 새로운 1000년, 이 곳 고창에서’라는 주제로 고창군 홍보영상 상영을 시작으로 ▲VR 드로잉 퍼포먼스 ▲고창의 소리와 오케스트라 공연 ▲오거리당산고창보존회에서 선보이는 고창 주제공연 등이 다채롭게 펼쳐졌다.

사회자의 개식통고로 이어진 공식행사는 14개 시·군 선수단이 입장하고 개회선언과 대회기 게양에 이어 대회의 하이라이트 성화 점화가 진행됐다.

이번 도민체전 성화는 농경문화 정착이후 하늘에 풍년을 기원하는 천제를 올렸던 ‘도산리고인돌’에서 국내 최초로 부싯돌 방식으로 성화를 채화돼 화제를 모았다.

이어 불난차량에 뛰어들어 운전자를 구한 택배 기사 유동운씨를 비롯해 장애인, 루지종목 유망수 등 다양한 계층으로 구성돼 의미를 더했다. 최종주자 엄태극 학생(고창 북고등학교 루지선수)과 김송연 학생(고창여중학교 멀리뛰기선수)에 의해 점화됐다.

식후행사는 몬스타엑스, (여자)아이들, 홍진영, 송대관, 울랄라세션, 김수찬, 추가열 등 인기가수의 축하공연과 구준엽과 함께하는 EDM파티, 불꽃놀이, 레이저쇼 등이 펼쳐져 개회식의 대미를 장식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환영사에서 “전북도민의 화합, 감동, 희망체전이 되도록 온 군민이 열정과 뜻을 모아 준비했다”며 “그동안 갈고닦은 실력을 마음껏 발휘하여 멋진 경기와 힘찬 응원을 펼쳐 새로운 천년을 열어가는 전북도의 힘을 실어달라”고 말했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대회사에서 “도민체전이 전북의 14개 시·군과 200만 도민이 더욱 화합하고 단결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며 “대회를 통해 도민의 단결된 힘으로 웅비하는 천년전북이 되기를 소망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체전에서는 검도와 게이트볼, 골프, 농구, 레슬링, 수영 등 36개 정식종목과 보디빌딩과 파크 골프 등 2개의 시범종목이 펼쳐지며 도내 14개 시·군에서 2만 5000여 명의 선수와 임원이 출전한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