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5월 21일 화요일

경산시,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확대 운영

불법 주정차, 현장출동 없이도 과태료 부과하는 주민참여형 신고제 운영

(아시아뉴스통신= 박종률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5월 16일 18시 51분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홍보안.(사진제공=경산시청)

경북 경산시(시장 최영조)는 정부시책에 따라 전국적으로 실시되고 있는 주민참여형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를 지난 14일부터 본격 시행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이번 주민신고제는 소화전 주변, 교차로 모퉁이, 버스정류소, 횡단보도 4대 절대 주정차 지역과 인도, 안전지대 및 주차금지구역에 대해 모든 주민이 안전신문고 앱 또는 생활불편신고 앱을 활용해 스마트폰으로 불법 주정차를 신고할 수 있다.

신고는 4대 절대 주정차 지역과 인도, 안전지대는 24시간 동일한 위치에서 1분 간격으로 두 장을 촬영 시 접수가 되며, 그 외 지역은 오전 6시부터 자정까지 10분 간격 두 장을 촬영해 접수가 되며, 공무원의 현장 출동 없이도 과태료가 부과된다.

특히 소화전 주변 불법 주정차 시 오는 8월부터 과태료가 기존 4만원에서 8만원으로 2배가 오르며, 신고(접수) 요건이 미흡할 경우 해당 차량에 대한 계도장 발송 등 행정계도와 불편이 없는 악의적 반복(3회 이상), 보복 신고(3회 이상) 등은 비부과 종결이 된다.

이희건 경산시 교통행정과장은 불법 주정차에 대한 주민 신고보다 자발적인 주차질서 지키기와 함께 선진교통 문화 조기 정착을 위해 적극적인 동참과 협조를 당부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