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0월 20일 일요일

충남 보령시, 여자배구 스포츠 마케팅 효과 ‘톡톡’

지난해 KOVO컵 이어 올해 VNL 개최 성공적
일본전 최고 명승부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이진영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6월 23일 10시 08분

사진은 FIVB 발리볼네이션리그 여자대회 장면.(사진제공= 보령시청)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이진영기자 = 충남 보령시는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보령종합체육관에서 열린 발리볼네이션리그 여자대회가 시민과 관람객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로 배구 열기 확산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지며 스포츠마케팅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고 23일 밝혔다.

국제배구연맹(FIVB)이 주최하고 대한민국배구협회와 보령시배구협회가 주관하며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한 이번 대회는 배구의 저변 확대를 통해 한국 배구 발전의 기반을 조성하고, 피서철 대천해수욕장 등 관광지와 연계한 프로 스포츠 대회를 유치함으로써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마련됐다.

발리볼네이션스리그 여자대회는 16개 국가가 지난 5월 21일 세르비아에서 경기를 시작으로 2차 중국, 3차 미국, 4차 이탈리아 대회를 거쳐 마지막 5차대회는 대한민국 보령에서 진행됐으며 보령 대회에서는 영원한 라이벌 일본과 신흥 강국 폴란드, 도미니카공화국이 참가해 명승부를 펼쳤다.

5차 대회까지 전반적으로 부진했던 한국 대표팀은 지난 19일 숙적 일본과의 경기에서 경기장을 가득 메운 시민과 국민들의 염원에 힘입어 고전할 것이란 예상을 깨고 3대0으로 완승을 거두며 대회 최고의 하이라이트 경기로 선정됐다.
 
사진은 FIVB 발리볼네이션리그 여자대회 장면.(사진제공= 보령시청)

특히, 대회기간 매일 2경기씩 진행된 경기는 지난 18일에는 1650명, 19일에는 3370명, 20일에는 1600명 등 모두 6620명이 관람했고, 이에 따른 숙박업과 요식업, 주요 관광지로의 발길이 이어져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했다.

또 보령시는 대회기간 방송사와 통신사, 인터넷 등을 통해 수시로 노출되어 도시를 알리는데 톡톡한 효과를 누렸다.

김동일 시장은 “이번 보령대회가 그동안 각국을 다니며 피로감을 느꼈을 대한민국 여자대표팀의 경기력 회복은 물론 시민과 국민들에게는 수준 높은 경기 관람 기회 제공, 지역 상인들에게는 매출 확대라는 일거삼득의 효과를 보았다고 자부한다”며 “앞으로도 생활 및 프로 스포츠대회 유치로 문화생활 수준을 향상시켜 시민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jin2666@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