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충남 보령시, 7월부터 시민·기업에 전기요금 일부 지원 시행

가구당 매월 최대 8845원, 기업은 25만원 감면

(아시아뉴스통신= 이진영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6월 26일 10시 29분

보령시청 전경./아시아뉴스통신 DB

충남 보령시는 화력발전소로 인해 미세먼지, 위험시설로 인한 각종 불편을 감수해야하는 시민과 기업을 위해 7월부터 전기요금을 일부 지원한다고 밝혔다.

26일 보령시에 따르면 그동안 화력발전소 반경 5km 이내 지역인 주포면과 주교면, 오천면과 천북면은 발전소주변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로 전기요금 및 주민소득사업 등 혜택을 받아왔으나 실질적으로 피해 영향권에 있는 도심 및 인근 마을은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어 전기요금 일부 지원사업을 시행하게 됐다.

이에 김동일 시장은 민선7기 공약으로 전기요금 지원 사업을 내걸고 지난해 12월 조례를 제정했으며 보령시의회 동의, 한국전력공사와의 사업 추진 세부 사항 협약을 거쳐 내달 7월부터 본격 지원에 나서게 됐다.

이에 따라 발전소 주변지역에 해당하는 주택 9108가구, 364개 업체는 기존과 같이 가구당 평균 1만7690원, 기업은 50만원까지 지원 받고 7월부터는 이를 제외한 보령시 전 가구인 주택 3만9471가구, 기업 867개 업체가 기존에 시행중인 발전소주변지역 지원액의 최대 50%까지 감면 혜택을 받게 된다.

이는 가구당 최대 매월 100kwh 8845원, 기업은 최대 100kw 25만원에 해당되는 금액이다.

지원은 별도의 신청 없이 보령시에 주소를 둔 시민이면 누구나 감면받을 수 있으며 한국전력은 감면된 전기요금 고지서를 각 세대에 발송하고 시는 감면된 전기요금 청구공문을 한국전력으로부터 받아 매월 지급받는다.
 
김동일 보령시장./아시아뉴스통신 DB

김동일 시장은 “이번 전기요금 감면은 발전소 주변지역 외 지역 시민들에게도 그동안의 정신․건강상의 피해를 조금이나마 환원하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발전소 주변지역은 물론 해당 지역 외 시민들에게도 다양한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