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일본 수출규제→불매운동 이유에 이재용이 나섰다.. 불화수소가 뭐길래?

(아시아뉴스통신= 정지나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7월 09일 06시 52분

▲일본이 한국에 대해 반도체 소재에 대한 수출을 규제했다 (사진출처=ⓒGettyimagesbank)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좀처럼 풀고 있지 않은 가운데 삼성전자의 이재용 부회장이 직접 나섰다. 일본은 한국에 대해 스마트폰 및 반도체 소재의 수출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반도체 생산 라인의 차질이 우려되면서 이재용 부회장이 스스로 거래처인 일본 기업과 재계 관계자와 만나 대응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부회장은 특히 불화수소를 얻기 위한 해법을 찾으려고 노력 중이다. 이재용 부회장이 찾는 불화수소란 반도체 생산 과정에서 불순물을 씻어내는 데 쓰이는 소재다. 

불화수소는 현재 한국의 수백 개 반도체 공장에서 필요로 하고 있으나 국내 기업의 재고량은 한 달분 남짓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일본은 한국에 수출규제를 하려는 이유에 대해 부적절한 시안이 있었다고 언급할 뿐 구체적인 이유는 알리지 않았다. 아베 충리는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 이유로 "한국이 북한에 대한 제재를 제대로 지켜야 한다"고 밝히며 북한을 언급했다. 

일본이 수출규제를 하는 품목은 에칭가스라고 불리는 불화수소,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리지스트 등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소재 관련 3개다.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이유를 명확히 밝히지 않고 무조건적으로 수출을 규제하자 국내에서는 일본 브랜드의 물건도 사지 말고 여행도 가지 말자는 일본 불매운동을 벌이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본 불매운동 제품 리스트까지 퍼지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