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종합)괴산지역 일본제품 불매운동 확산

주민자치委.리우회 등 주도… “단호히 맞서자”

(아시아뉴스통신= 김영재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8월 08일 13시 51분

괴산군 소수면 리우회가 8일 소수면사무소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사진제공=괴산군청)

충북 괴산군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8일 괴산군에 따르면 소수면 리우회가 이날 소수면사무소에서 일본정부의 수출규제 조치를 강력하게 규탄하고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전개하기로 결의했다.

이재호 리우회장은 “과거사 반성 없는 일본정부의 보복적 경제규제로 촉발된 총칼 없는 경제전쟁에 100년 전 선조들의 3.1운동 정신을 되새기며 당당히 맞서 나가겠다”며 “모든 소수면 주민들이 솔선수범해 불매운동에 적극 참여해 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각 읍.면 주민자치위원회의 일본제품 불매운동 결의대회도 이어지고 있다.

주민자치위 결의대회는 지난달 31일 사리면 주민자치위가 일본정부의 수출규제 조치를 규탄하고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결의했던 것이 알려지면서 불매운동에 동참하자는 분위기가 조성됨에 따른 것이다.

괴산군 주민자치위원협의회는 아베정부의 이번 조치에 대해 강력히 대응해 나가는데 군민 참여율을 높이고, 힘을 결집하기 위해 각 읍.면 주민자치위원회가 중심이 돼 결의대회를 이어 나가자고 결의한 바 있다.

지난 7일 청천면 주민자치위는 이장, 새마을지도자 등 기관.단체장과 회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결의문을 낭독하고 구호를 외치며 결의 릴레이 대회의 스타트를 끊었다.

9일에는 장연면, 오는 12일에는 청안면 등 각 읍.면 주민자치위원회가 결의대회를 차례로 열어 불매운동을 계속 추진할 예정이다.

노성준 청천면 주민자치위원장은 “과거 만행을 저지르고도 반성도 사과도 없던 일본이 이번엔 경제보복으로 또 한 번 한국과의 관계를 원만히 다져나갈 의지가 없음을 여실히 보여줬다”며 “일본의 이번 조치를 강력히 규탄하고, 릴레이 결의를 통해 부당한 행위에 단호히 맞서고자 하는 군민들의 의지를 만천하에 알리고 불매운동을 계속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