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8월 20일 화요일

(기자수첩) 광양만녹색연합, 나에겐 관대, 남에겐 엄중한 잣대…"편향된 시각 버려야"

(아시아뉴스통신= 조용호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8월 12일 10시 07분

조용호 기자./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 전남취재본부) 조용호 기자 = 최근 필자가 광양만녹색연합이 광양만권 지역 등이 타 대도시에 비해 철 성분이 80배 이상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는 분석결과를 발표한 이후, 녹색연합의 큰 오류를 발견하고 이에 대해 집중 취재·연속 보도했다.

이렇게 필자가 녹색연합이란 시민단체에 대해 지적 보도하기로 한 것은, 그리 쉽게 판단할 사항은 결코 아니었다.

왜냐면 시민단체의 역할이 지역사회에 썩(적폐)어가는 혼탁한 물을 맑은(청산) 물을 수급하는 정수역할과 정치인 또는 지자체장(공무원 포함) 등이 일부 특정인에게만 편중된 정책(예산)지원에 대해서는 냉정하게 비평과 비난하기 때문이다.

이렇게 지역사회 곳곳에 숨어 있는 비리 등을 찾아내서, 시민과 공동으로 대처·대응·투쟁으로 막아내는 막강한 저력을 갖고 있기에 이들에게 힘을 보태고 또 이들 단체를 응원하기 위해서도 언론인들은 이들 단체의 소소한 잘못에 대해서는 취재·보도를 하지 않으려고 한다.

필자가 왜 이렇게 서론을 길게 거론하고 있는가 하는 지루함이 있을 것 같아, 본론으로 들어간다.

광양만녹색연합이 최근 엄청난 과오를 범한 것에 대한 자기반성도 없이 단순 데이터 해석과 표현과정의 오류라는 등 자기중심 생각으로 광양시민들을 기만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녹색연합이 그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지르고 있는가에 대한 반성보다는 이러한 지적에 대해, 반대로 일부 언론 및 지역 경제·시민단체 등이 마치 거짓과 허위로 몰아가고자 하는 짜여진 대시민 사고와 재발방지 등 무리한 요구를 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앞서 지난 1일 광양지역 시민단체들은 녹색연합이 광양을 죽음에 도시로 만든 것에 대해, 책임 있는 행동의 일환으로 대시민 사과와 재발 방지책 마련을 요구하는 항의방문을 했다.

이러한 항의방문을 접한 녹색연합의 박수완 국장과 이재민 상임대표는 이날 일부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문 형식의 기고문을 지역신문에 전달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본지 기사 참조 (7월 29일자 = 광양만녹색연합, 광양발전 ‘저해’…광양시민 ‘부글부글’/ 8월 5일자 = 광양만녹색연합, 가짜 정보 언론사 제공…광양시민 책임추궁 ‘해체까지’/ 8월 7일자 = 광양시민사회단체, 광양만녹색연합 사과와 재발 방지책 요구,)

하지만 녹색연합은 홈페이지를 통해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광양지역 철 농도와 관련해 일부 단체가 ‘작은 오류’를 빌미 삼아 대시민 사과와 재발 방지를 요구했지만, 이러한 무리한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단호히 거절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민단체들의 항의 방문때와 정반대로 잘못을 인정하지 않은 결과로 보여진다.

녹색연합은 더 나아가 사과를 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반대로 일부 지역 언론이 마치 녹색연합이 대단한 잘못을 저지르고 굴욕적인 대시민 사과를 한 것 처럼 호도하고 있다고, 궤변을 늘어놓다.

이러한 편향적 사고로 자기들의 잘못은 관대를 넘어 잘못이 아니라고 생고집을 부리는 녹색연합이 어찌 시민운동을 하겠다는 것인지 정말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이렇게 녹색연합이 지역민과 지역 단체와 호흡도 맞추지 않고, 독불장군처럼 자신들의 잘못에 대해 지적하고 개선을 요구하는 모든 단체에 대해 비평과 비난 등 적으로 상대하고 있는 것 같아 씁쓸하다.

또 이러한 편향된 녹색연합의 활동에 대해 시민과 지역 단체 그리고 언론인들이 그 어떠한 명분을 찾아서 지지·응원하고, 또 후원할 수 있는가란 반문이 든다.

이뿐만이 아니다. 녹색연합이 일부 특정 언론사에 제보한 일부 내용에 대해서도 ‘오보’ 또는 과대 포장된 자료를 제공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일언반구도 없어, 녹색연합에 대한 부정적인 기사를 보도한 언론인과는 인터뷰 거절 등 상대도 하지 않은 모순에 대해서도 어떻게 말할 것인지 궁금하다.

또한, 광양만권 지역 미세먼지 조사비용 중 일부를 KBS측에서 지원해 주었다는 제보를 받고 사실 확인 차원에서 녹색연합에 ‘조사 용역비용 출처’ 등에 대한 질의서를 발송했지만, 거부당한 상태며, 이러한 녹색연합의 회계를 믿고 후원해준 일부 시민(회원)들에게는 어떠한 말로 해명할 것인가도 궁금하다.

이제는 녹색연합 단체에 소속된 일부 개개인의 정치적인 목적 달성을 위해 발판으로 활용되는 폐단을 막을 수 있도록 또 다른 시민단체와 녹색연합의 회원 등의 특단의 조치가 필요할 때가 온 것 같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