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8월 18일 일요일

전주시공무원, 피해당한 주민에게 특별대접 받아야 할 이유 없다 "막말"

-시공무원, "저는 말로는 죽어도 설득이 안되는 사람"이라며 갑질
-피해주민, "협의체가 안준 돈 전주시가 환수해 줄 책임있다"

(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8월 13일 16시 35분

전주시청, 전주종합리싸이클링타운./아시아뉴스통신DB

전북 전주시 종합리싸이클링타운 주민지원기금 담당공무원이 지원협의체(위원장 진재석)가 불법정관을 만들어 보상금 대상자에서 제외시켜 돈을 못받은 피해주민에게 "특별대접 받아야 할 이유 없다"며 막말을 쏟아내 말썽을 빚고 있다.

이 공무원은 또 “저는 전임자랑 달라서 말로는 죽어도 설득이 안 되는 사람”이라며 “협의체에서 받아간 주민들은 뭡니까. 형평성이 어긋나지 않나요”라며 돈을 못 받은 피해주민을 다그쳤다는 것이다. 

13일 전주시 완산구 삼천동 3가 안산마을 K주민은 “전주시 자원순환과 기금담당자 최용재 주무관"이라고 밝히며, "통화에서 협의체가 안준 지원금주세요”라고 말했다가 “선생님만 특별대접 받아야 할 이유 없다”며 “오히려 피해자가 봉변을 당했다”며 하소연해 왔다.

그러면서 시 공무원은 “저는 감사받고 잘못한 일 있으면 징계 먹을게요. 그런 걸로 겁박하지 마세요. 누가 아는 사람이 어디 근무하고....라는 이야기는 자제 해주세요“ 라며 피해주민에게 오히려 겁박을 줬다는 것.

피해주민 K씨는 “전주시가 바른행정으로 주민들에게 피해가 안 가게 해야죠. 환수해서 빨리 주세요"라고 말하자 이 공무원은 ”멀쩡한 금액은 환수 못하고 잘못되면 환수를 하죠. 보조금 지급규정에 위배됐던 돈은 환수해서 직접 지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지원협의체는 3년여 동안 주민돈을 쥐고 갑질을 하고 있는데도 전주시는 '멀쩡한 금액'이라고 말해 공무원의 자질을 의심케하고 있다.

주민지원기금은 전주시가 운용.관리해야 한다고 법령은 규정하고 있는데 전주시가 협의체와 협약서를 위법 체결해놓고 애꿎은 주민들에 억울한 피해를 주고 있다.

더욱이 시 공무원은 협의체의 주민 왕따와 불법을 인정해오다 시민단체와 여러 언론의 뭇매로 마지못해 전수조사와 정산검사를 실시한 사실을 이 공무원의 말에서 입증하고 있다.

전주시 공무원들은 감사원및 전북도 자체감사에서 징계먹는 것 정도는 쉽게 생각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전주시 자원순환과 최용재 주무관은 본 통신사와 인터뷰에서  "오히려 그 주민이 지원금을 회수해 달라며 큰소리를 쳤다. 협의체가 출연금을 주려고 전화를 했는데도 전주시 보고만 달라고 한다"며 변명했다.

전주시 공무원들은 자신들의 위법행위및  관리감독 소홀에 대한 반성은 전혀 없는 듯하다.

시민단체들은 이런 안하무인(眼下無人)인 전주시 공무원들이 세금으로 월급을 받는게 안타깝다며 직무유기및 직권남용으로 고발조치를 검토중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