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0월 14일 월요일

최정순 서울시의원, “포기하고 싶을 때, 내가 발견한 건 사랑이었다"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 출연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최지혜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9월 18일 18시 24분

tbs FM <허리케인 라디오>에 출연한 서울시의회 최정순 의원.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최지혜기자 = 서울시 최정순 의원(성북2)이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의 대 시민 소통 프로젝트 <느그 동네 시의원 뭐하시노> 코너에 출연해 굴곡진 인생사를 털어놔 화제가 되고 있다.

1975년 엄중한 시국에서 이화여대 사학과에 입학한 최정순 의원은 사회 문제의식과 책임의식을 느꼈다. 이후 박정희·전두환 정부에 맞서 싸우다 징역형을 두 차례 선고받아 2년 넘게 수감생활을 했다. 1983년 고(故) 김근태 의원 등과 함께 민주화청년연합(민청련)을 결성해 여성위원장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남편 이을호(당시 민청련 상임위원회 부의장)를 만났지만 민청련 의장 김근태보다 이틀 앞서 체포됐고, 심한 고문을 받은 후 30년 넘게 정신이상으로 입원을 반복하는 등 후유증을 겪어야 했다. 그런 역경에도, 30년간 대기업에서 근무하며 전무와 인재개발원장을 역임하는 등 중견기업의 유리천장을 깨고 불합리한 제도를 바꿔놓기도 했다.
 
최정순 의원은 고문 피해로 후유증을 겪고 있는 남편에게, “고문후유증으로 30년 간 병상에 누운 남편, 포기하고 싶을 때 내가 발견한 건 사랑이었다.“라며, 절절한 음성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이에 많은 청취자들은 “감동적이다”, “의원님과 남편분 덕분에 지금의 대한민국이 있습니다” 등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는 매주 수요일마다, 서울시 초선의원들을 초대해, 서울시의 의원이 누가 있고, 무슨 일을 하는지 낱낱이 살펴보는, <느그 동네 시의원 뭐하시노> 코너를 진행 중이다.

choejihye@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