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11월 19일 월요일

“해양수호 선봉, PKG ‘박동진함’ 취역”

(아시아뉴스통신= 최근내기자) 기사입력 : 2014년 04월 01일 18시 07분


 해군의 최첨단 유도탄 고속함(PKG) 15번함 박동진함 취역식 장면.(사진제공=해군5전단)

 해군의 최첨단 유도탄 고속함(PKG) 15번함 박동진함 취역식이 1일 오후 진해군항에서 열렸다.


 이날 취역식에는 최종식 해군동지회장, 문경시 관계자 등 대외 인사와 해군 해∙육상 주요 지휘관과 장병, 인수협력기관과 조선소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취역식은 군함이 건조∙인수과정을 거쳐 정식으로 해군 함정이 됐음을 선포하는 행사로, 박동진함은 지난 2012년 7월 한진중공업(부산)에서 건조돼 3월28일 해군에 인도됐다.


 박동진함으로 60여 년 만에 다시 부활한 故 박동진 중사는 6.25전쟁 당시 인천상륙작전 한 달 전, 상륙작전의 주요 거점인 덕적도와 영흥도를 탈환하기 위해 육전대 분대장으로 참전해 북한과의 교전에서 적을 섬멸하고 아군포로 4명을 구출해낸 전쟁 영웅이다.

 해군의 최첨단 유도탄 고속함(PKG) 15번함 박동진함 취역식 장면.(사진제공=해군5전단)


 이날 취역한 박동진함은 450톤급으로 전장 63m, 전폭 9m, 최대 속력은 40노트로서 대함유도탄과 함포 등으로 무장하고 있고 대함전∙대공전, 전자전 등을 수행할 수 있는 전천후 군함이다.


 또한 선체에 방화격벽 설치와 스텔스 기법 적용 그리고 지휘∙기관통제 기능의 분산을 통해 함정의 생존성을 보강했다.


 5전단장 천정수 제독(준장)은 훈시를 통해 “해양주권을 굳게 수호하고 국민에게 신뢰를 주는 최고의 전투함이 돼야 한다”며 “조국해양 수호를 책임진다는 각오로 전비태세를 최고도로 향상시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초대함장 강용호 소령은 “故 박동진 중사의 고귀한 업적을 본받아 필승의 신념으로 무장해 그분의 이름에 걸맞은 최강의 전투함으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동진함은 향후 약 13주간 전력화 과정과 작전 수행능력평가를 거쳐 오는 7월쯤 실전 배치돼, 해양 수호 임무에 투입될 예정이다.


 한편 박동진함은 이날 취역식 전, 함내 사관실에서 문경시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故 박동진 중사의 고향인 문경시와 자매결연을 맺어 민∙군 협력체계를 지속 유지할 것을 협의했다.


 故 박동진 중사는 1930년 문경시 유곡동에서 출생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