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 새롭게 함께하는 중심 언론!!!
 속보 
 
10월02일thu
지역뉴스 :   서울   경기남부   경기북부   경기서부   인천   충북   대전/충남   강원   전북   광주/전남   대구/경북   경남   부산   울산   제주
칼럼 사람 인터뷰

닫기
뉴스홈 > 문화/연예 > 영화/공연 글씨 키우기 글씨 줄이기 메일로 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영화 '친구사이?', 청소년관람불가 취소 行訴
김조광수 감독 "청소년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한다"
기사입력 : 2010년02월04일 18시31분
(아시아뉴스통신=김익환 기자)

 4일 오전 11시 서울특별시 서초구 행정법원 앞에서 영화사 '청년필름'과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가 지난해 12월17일 영상물등급위원회가 내린 영화 '친구사이?' 청소년관람불가 판정에 대해 행정 취소 처분을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영등위는 현실적이고 분명한 심의 기분을 마련하라"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아시아뉴스통신=김익환 기자

 동성애를 다룬 영화 '친구사이?'(감독 김조광수)가 지난해 12월17일 영상물등급위원회(이하 영등위)로 청소년관람불가 판정을 받아 영화사 '청년 필름'과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가 청소년관람불가를 취소하라는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한국게이인원운동단체 '친구사이'와 영화사 '청년필름'은 4일 오전 11시 서울특별시 서초구 행정법원 앞에서 영화 '친구사이?' 청소년 관람불가 결정 행정 취소 처분을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영등위 청소년 관람 불가 판정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부산국제영화제는 이 영화를 12세 관람가 등급으로 상영했고 서울독립영화제는 15세 관람가로 상영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영등위가 선정성에 다소 높음 판정을 내리며 '신체노출과 성적 접촉 등의 묘사가 구체적이고 직접적인 표현이 있기에 청소년에게 유해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는 영화라고 결론을 지었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이어 "동성 간에 성애 장면을 표현할때 상, 하의를 벗은 채로 성행위를 나누면 과도한 신체노출이고 선정적이지만 이성간의 성애 장면은 사회 통념상 된다는 것은 명백한 동성애 차별"이라고 주장했다.

 김조광수 감독은 "커밍아웃한 게이 감독으로 커밍아웃 영화를 만들어 영등위의 이런 판단을 받았는지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김조광수 감독은 "내가 청소년기를 성 정체성에 대해 고민했던 만큼 현재 성 정체성에 대해 고민하고 있는 청소년들에게 영화를 통해 도움이 되고자 한다"고 밝혔다.

 ▶ 로또656억, 31명이 모두 한 곳에서 나와..

 ▶ 사회복지사, 보육교사, 평생교육사 .. 2014년 마지막 개강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의견 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1]
많이 본 기사
· 정의화, "본회의 30일 개최하겠다"....
· 한국타이어 화재, 금산 이어 두번째...
· 정의화 국회의장 여야 원내대표와 면..
· 미녀 경호원 강지연, ‘일본어 통역..
· 서울시, 제2롯데월드 임시사용 '조건..
· (속보)이완구 원내대표 사퇴의사 표..
많이 본 사진
(포토) 김장훈 콘서트 열창
(포토) 김장훈과 스님의 열창
상명대 이영숙 교수, 아름다운 선율로 '이...

회사소개저작권규약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 제도 제휴/광고 문의기자리스트기사제보기업회원
Copyright ⓒ ㈜아시아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