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7월 22일 월요일

서울시, 29일(토) 첫 번째 청소년 단편영화제 열어

(아시아뉴스통신= 노민호기자) 기사입력 : 2014년 11월 27일 14시 13분

 영화제 포스터.(사진제공=서울시청)

 서울시립청소년드림센터(강남구 삼성동 소재)는 오는 29일(토) 12시부터 오후 7시까지 센터 5층에서 혼란, 세계, 희망을 주제로 첫 번째 '서울시 청소년 단편영화제'를 개최한다.
 
 이번 영화제는 불신으로 가득 찬 이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청소년들이 이 사회와 어른들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 서로의 세계는 어떤 모습인지, 또 어떻게 희망을 만들어 갈 수 있을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 기획됐다.
 
 '서울시 청소년 단편영화제'는 지난달 30일까지 14세~24세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선착순으로 출품된 단편영화 중 1차 심사를 거쳐 15개 작품을 최종 상영작으로 선정했다. 
 
 해당 작품들은 청소년들이 사회에 대한 문제나 청소년 또래집단에 관계된 문제점이라고 생각되는 점에 대해서 영상으로 담아냈다. 이 작품들은 직접적으로 자신의 문제나 사회 문제를 관찰하고 그것에 대한 해결방안이나 희망적인 미래에 대한 대안제시로써의 역할을 한다.
 
 영화제 날에는 청소년드림센터에 마련된 각 상영관에서 사전 신청한 청중단이 관람한 후 영화를 제작한 감독, 배우와 함께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보며, 다양한 이벤트와 함께 세대 간 소통의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청중단의 심사를 거쳐 선정된 최고작품상, 우수작품상, 감독상에게는 소정의 장학금과 기념품, 상장이 수여되며, 시상식은 행사 당일 진행된다.
 
 한편 드림센터는 이번 청소년 단편영화제를 비롯하여 청소년이 직접 참여하며, 어른들과 소통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기획하여 세대간 화합과 교류의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청소년들이 건전하고 즐거운 토요일을 보낼 수 있도록 주말 프로그램 및 청소년 축제를 지속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서울시 청소년 단편영화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립청소년드림센터 홈페이지(dreamcenter.or.kr) 및 페이스북 페이지(www.facebook.com/seoulyouthdreamcenter)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