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04월 24일 화요일

(인터뷰)효소 전문가 노봉수 교수

환절기와 가을·겨울 '건강한 활력 보충'의 특별한 선물
'하루참효소', 인기와 화제 집중 돼
이보영 기자가 만난 사람

(아시아뉴스통신= 특별취재팀) 기사입력 : 2015년 08월 26일 17시 23분

 효소 전문가 노봉수 교수.(사진제공=이코노미뷰)

 무더운 여름이 지나가는 환절기 시점, '에너지', '활력'보충으로 고민하는 이들에게 활기를 위한 '특별한 선물'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그것은 바로 '효소'이다.

 '몸 속의 생화학 반응을 원활히 수행하게 하는 촉매작용을 지닌 단백질의 총칭'으로 몸을 움직이는 '에너지'라 볼 수 있는 '효소'.

 영양공급과 건강증진, 활력충전, 피로회복, 체력유지, 체질개선 등의 효과를 지닌 효소는 성장기 및 성년 뿐 아니라 장년 및 노년층에게도 나이가 들수록 손상되고 줄어들기 쉬워 필수적으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이러한 효소를 최상급 자연원료와 과학적 방법으로 '100% 양질의 순수 발효 효소'로 선보이는 곳이 있어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자료사진./아시아뉴스통신DB

 서울대 식품공학 석박사, 캘리포니아대 식품공학 석박사 출신 서울여대 노봉수 교수의 '하루참효소'(www.nobongsoo.co.kr), '의사와 박사가 출시한 건강 제품 전문 몰'인 '건강한디톡스'(김현경 대표, www.healthydetox.co.kr)이다.

 한국식품과학회 수상, 여러 명저서와 언론 집중 보도로 '대한민국 대표 효소전문가'로 알려진 노봉수 교수. 현재는 서울여대 식품공학 교수로 후진 양성에 이바지 하고 있기도 하다.

 '하루참효소'는 노봉수 교수가 직접 전 과정을 처음부터 철저히 과학적으로 계획 해 탄생되는 정성들인 '역작'이다.

 재료 선정, 배합, 제품 형태와 만드는 방식을 최고 전문가의 손길로, 가장 좋은 효과를 발휘 할 수 있게 연구 해, 각종 효과와 자연 재료 그대로 한 번에 많은 것을 누릴 수 있는 완전한 제품으로 선보이는 것.

 8종의 곡물 (쌀, 검은콩, 현미, 보리쌀, 찹쌀, 볶은통밀, 발아현미, 볶은현미) 와 12종의 채소(칼리플라워, 오이, 케일, 미나리, 양배추, 단호박, 파슬리, 적피망, 청피망, 브로콜리, 레드비트,  호박고구마)를 자연 원료 그대로 최상 배합했다.

 자료사진./아시아뉴스통신DB

 이 재료들은 한 데 모으거나 구하기도 쉽지 않고 배합하거나 익혀서 조리하는 과정에서 영양 손실이 큰데 노봉수 교수의 과학적 노하우로 영양분 손실 없이 최적으로 체내 섭취 및 효소 효과 발휘 될 수 있도록 한 '하루참효소' 인 것. '바쁜 현대인에게 건강과 맛을 모두 잡을 수 있고, 저렴하기까지 한 완전식품'이라는 호평이 자자하다.

 '건강한디톡스'의 김현경 대표는 이에 대해 이렇게 밝혔다. "효소역가 1위 상품으로도 유명한 '하루참효소'는 인스턴트, 가공식품 제조시 사용되는 화학첨가물의 반복된 섭취가 체내의 효소능력을 저하 시켜주는 것을 막아주고, 체내의 부족한 효소를 보충 해 주며, 신진대사 기능에 관여해 신체의 기능이 원활해지도록 도와주고 있습니다. 이 밖에도, 불규칙한 식생활로 인해 변비에 고생하는 이들을 위해 배변 문제를 해결해 주며, 평소 쉽게 피로가 쌓이는 이들에게 피로를 풀어주는 기능으로 건강하게 체력유지를 시켜주는 것으로 명성이 높습니다" 

 한편 '하루참효소' 홈페이지(www.nobongsoo.co.kr) 방문 시 각종 이벤트와 할인, 효소 OX퀴즈 및 노봉수 교수의 자세한 설명까지 들을 수 있다.

 자료사진./아시아뉴스통신DB

 '하루참효소'의 주요판매처 중 하나인 김현경 대표의 '건강한디톡스' 역시 스마트하고 명쾌하게 '자가면역치유'를 돕는 다양한 건강보조식품을 창의적이면서도 끝없는 준비, 연구와 발굴, 투자로 소개하고 판매 해 큰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다.

 국민들의 몸과 마음의 건강 모두 이바지하고 정직하고 건강한 제품을 소개하려고 노력하고 있는 것.

 향후에도 '하루참효소'로 많은 이들이 되찾을 건강한 삶과 노봉수 교수, 김현경 대표의 '건강한 먹거리'와 '건강한 사업'이 더욱 기대된다.

 [이보영 기자]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