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26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제57회 탐라문화제 개막… 주민 축제로 거듭 난다

[부산=아시아뉴스통신] 이유신기자 송고시간 2018-10-11 18:33

원희룡 지사 “지역 문화, 문화 즐길 줄 아는 주민에 따라 달라져”
도내 최초 산지천 활용한 수상무대 설치해 개‧폐막행사 진행
탐라문화축제(자료제공:제주특별자치도)

제57회 탐라문화제(추진위원장 부재호)가 ‘탐라인의 삶, 제주문화 중흥’을 주제로 지난 10일 제주시 산지천 특설무대에서 개막, 오는 14일까지 5일간 탐라문화광장 일대에서 펼쳐지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0일 저녁 8시 산지천 특설무대에서 펼쳐진 개막식 행사에 참석해 “탐라문화제는 제주의 대표 축제”라며 “올해는 산지천을 활용한 무대를 설치해 예술문화 공연을 펼치며 도민 즐길 거리를 만들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 “젊은 예술인들이 참여하는 ‘청년예술인 존’을 만들어 관객들과 소통하고, 원도심 지역주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연극, 댄스 공연과 향토음식점 등 좋은 공연과 풍성한 행사가 이어진다”며 도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원희룡 지사는 “지역의 문화는 주민들이 문화를 사랑하고 즐길 줄 아는가에 따라서 달라진다”며 “문화를 사랑하고 즐길 줄 아는 제주도민의 문화정신을 마음껏 펼쳐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민속보존회의 길트기 공연을 시작으로 막을 올린 이날 행사는 모두라기 합창단, 동두천시립 이담풍물단의 특별공연, 주제영상(탐라태동) 상영, 주제 공연(삼성부활/도립무용단), 서예 퍼포먼스(강창화), 축하메시지 및 문화의 빛 점화, 축하 불꽃놀이, 축하공연(뮤지컬 힐링 콘서트) 순으로 개막식이 진행됐다.
 
이번 탐라문화제는 지역주민과 청년예술인, 국내외 문화예술단체들이 함께 참여해 기원 축제, 문화의 길 축제, 제주문화 축제, 참여문화 축제, 등 4개 분야 15개 테마 행사로 펼쳐진다.
 
특히 올해는 탐라문화광장의 산지천을 활용한 수상무대를 설치해 개막식과 폐막행사를 진행하며, 국내외 교류 행사와 예술문화행사 등을 이어간다.
 
또한 구 코리아 극장에서 산지천에 이르기까지 문화의 길을 확대 조성해 서예 무인화 퍼포먼스, 패션퍼포먼스, 참여단체 공연, 전시 체험부스 등을 운영하며 원도심 속 축제 분위기를 조성 중이다.
 
한편, 탐라문화제는 지난 57년간 진행되면서 제주칠머리당굿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록되는 단초를 마련했으며, ‘멸치 후리는 노래’, ‘방앗돌 굴리는 노래’, ‘귀리 겉보리 농사일 소리’ 등이 제주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되는 등 전통 민속예술의 보존과 전승에 큰 역할을 해오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