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2월 10일 화요일

청주대 태권도부 최원철, 2019 김운용컵 국제오픈대회서 '금메달'

"연말에 있을 국가대표 선발전서 태극마크 달기 위해 최선" 다짐

[충북=아시아뉴스통신] 김성식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7월 17일 18시 06분

청주대학교 태권도부 최원철 선수가 지난 12일부터 17일까지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9 김운용컵 국제오픈태권도대회 –58kg급에 출전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사진은 금메달 획득 후 최 선수(가운데)와 지용석 교수(맨 오른쪽), 김학환 감독(맨 왼쪽)이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청주대학교)

청주대학교(총장 차천수) 태권도부 최원철(스포츠재활학과 2년)이 지난 12일부터 17일까지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9 김운용컵 국제오픈태권도대회’에서 –58kg급에 출전해 금메달을 차지했다.

17일 청주대에 따르면 최원철은 이번 대회 8강까지 모든 경기를 2회전 점수차 승을 거둔 뒤 준결승전에서 한국(계명대) 김현진을 34대17로 따돌리며 결승에 진출했다. 

최원철은 결승에서 대만의 황유지앙(yu-xiang Huang)을 만나 2회전 점수차 승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최원철은 청주대에 입학하면서 전국체전 금메달을 비롯해 각종 대회에서 금메달 5개를 획득하며 남다른 기량을 뽐내고 있다.

특히 국내대회뿐 아니라 국제대회와 국가대표 선발전에서도 두각을 나타낼 것으로 기대되는 유망주다.

최원철은 “자만하지 않고 앞으로 남은 대회와 전국체전, 연말에 있을 국가대표 선발전에서도 최선을 다해 반드시 가슴에 태극마크를 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학환 청주대 태권도부 감독은 “청주대 태권도부가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는 비결은 선수, 코치, 감독이 함께 소통하며 지도자와 선수 간 벽을 허물고 함께 훈련을 하는 데 있다”며 “아울러 대학 측의 적극적인 운동부 지원시스템이 각종 대회 좋은 성과의 원동력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대회는 3회째 열리는 국제대회로 대한민국을 포함한 전세계 64개국 4500여명의 선수가 출전했으며 올림픽 랭킹 포인트가 주어지는 대회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