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2일 일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대외연, 문재인 대통령 아세안 순방 ‘신남방정책’ 후속과제 논의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이기종기자 송고시간 2019-09-27 11:56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은 26일 서울에서 ‘제3차 KIEP 신남방포럼’을 개최해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아세안 10개국 및 인도 순방 결과를 토대로 현 정부가 추진한 신남방정책의 성과와 과제를 논의했다.(사진제공=KIEP)

[아시아뉴스통신=이기종 기자]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은 26일 서울에서 ‘제3차 KIEP 신남방포럼’을 개최해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아세안 10개국 및 인도 순방 결과를 토대로 현 정부가 추진한 신남방정책의 성과와 과제를 논의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제3차 KIEP 신남방포럼’은 문재인 대통령이 아세안 10개국과 인도 순방을 완료한 시점에서 그간 신남방정책의 성과를 진단해보고 신남방지역의 가치사슬 분석에 대한 KIEP의 연구성과 발표와 전문가들의 의견 교환을 통해 교역 확대 및 고도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아세안 및 인도 순방 결과를 토대로 신남방정책의 추진 성과와 향후 추진 방향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됐고 두 번째 세션에서는 KIEP가 수행 중인 ‘신남방지역의 글로벌 가치사슬 분석’ 연구결과를 중심으로 신남방 국가들과의 교역 확대 및 고도화 방안에 대한 논의를 했다.
 
첫 번째 세션의 발표자로 나선 천영길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 부단장은 지난 2017년 11월 문재인 대통령의 신남방정책 천명 이후 인적·물적 교류가 높은 수준의 성과를 소개했다.
 
또 천 부단장은 “오는 11월 25~27일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국과 아세안의 협력 관계가 더욱 공고해지고 미래지향적으로 나아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후 ‘신남방지역의 글로벌 가치사슬 분석과 교역 확대 및 고도화 방안’ 연구결과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됐다.
 
먼저 ‘신남방지역의 가치사슬 분석과 시사점’을 주제로 발표한 한형민 KIEP 인도남아시아팀 부연구위원은 최근 신남방지역의 GVC가 역내 국가간 생산 네트워크 심화와 수출상품 고도화라는 특징을 분석했다.
 
한 부연구위원은 “주요국의 역내 생산기지국 또한 과거 말레이시아에서 베트남, 인도, 인도네시아 등으로 다변화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이에 따라 한국기업들은 신남방지역의 GVC 변화를 고려한 전략적 협력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이어 김정곤 KIEP 인도남아시아팀장은 ‘한국의 신남방지역 GVC 구축 현황 분석’을 주제로 발표하고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기업은 여전히 원재료와 부품을 한국에서 조달받는 비중이 높다”고 설명했다.
 
여기서 김 팀장은 “현지 관련 산업의 발전이 더디고 기술 수준이 낮으며, 기술 인력이 부족하기 때문에 베트남 기업으로부터의 조달 비중은 낮은 수준”이라며 “인도에 진출한 한국 자동차 기업의 경우 대기업과 협력업체의 동반 진출이 일반적이며 완성차 업체의 현지 조달 비중을 확대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지난 2018년 8월 출범한 ‘KIEP 신남방포럼’은 아세안과 인도의 경제, 정치·안보, 사회·문화 전문가들과 신남방지역의 현안을 분석하고 대응방안을 모색하는 등 우리 정부의 신남방정책 추진을 위한 논의를 주도하고 있다.

양평섭 세계지역연구센터 소장은 “상생번영을 추구하는 신남방정책의 기본정신은 ‘양자간 협력의 미래지향적 패러다임’이며 더욱 발전시켜나가야 할 중요한 정책과제”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