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4일 토요일
뉴스홈 국내사진
꼼꼼하게 메모하는 이낙연 총리...13일 '미탁' 쑥대밭 울진 피해현장 방문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남효선기자 송고시간 2019-10-13 14:13

이 총리 "합동조사단 조사 後 특교세 등 추가 지원"
13일 이낙연 총리가 최고 516mm의 물폭탄을 동반한 제18호 태풍 '미탁' 으로 초토화된 경북 울진군 기성면 삼산리 피해현장을 찾아 전찬걸 울진군수로부터 피해복구 현황을 청취하며 건의사항을 꼼꼼하게 메모하고 있다. 전찬걸 울진군수는 피해 복구현황 현장 설명을 통해 하천 폭 개량, 배수펌프시설 강화 등 실질적이고 항구적인 피해 복구가 절실하다며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 총리는 피해현황을 꼼꼼하게 기록하고 수행한 김계조 행안부 재난안전관리 본부장과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에게 공공시설 복구 계획과 이재민 임시거처 마련 등 응급복구를 서둘러줄 것을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날 삼산리 도로 유실, 주택 침수현장과 매화면 기양리 유실현장을 잇따라 방문해 복구 현황을 살피고 피해주민들과 자원봉사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군 장병과 소방대원, 자원봉사대원들을 위로,격려했다. 이날 현장 점검에는 강석호 국회의원을 비롯 이철우 경북지사, 황인권 2작전사령관등이 참석했다./아시아뉴스통신=남효선 기자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