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2월 14일 토요일

부산경찰“이웃순찰제”시범운영 후 전면 확대 시행키로

동부·동래·금정경찰서 시범운영 결과 긍정적 효과,
12일부터 일부 문제점 개선 후 전면 확대 시행키로

[부산=아시아뉴스통신] 김재현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1월 11일 11시 44분

부산경찰 "이웃순찰제" 전면시행[부산지방경찰청]

부산지방경찰청(청장 김창룡)은 그간 운영해 오던 순찰방식인 「스쳐지난가는 도보순찰」방식에서 탈피하여 「문제해결을 위한 찾아가는 도보순찰」로 시스템을 전환하는 일명 ‘이웃순찰제’를 지난달부터 전국에서 최초로 시범실시한 결과, 많은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돼 일부 문제점을 개선 후 오는 12일부터 부산 시내 전역으로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웃순찰제’는 주민들과 좀 더 가깝고 세밀하게 주민들을 살피기 위해 경찰관 중 주민친화력이 높은 팀원을 이웃경찰관으로 선발, 112신고 건수가 비교적 적은 낮 시간대를 활용 4~6시간 가량 동네 구석구석을 세밀하게 순찰하면서 주민과 직접 만나 대화를 나누며 여러 가지 지역의 문제점을 찾아 해결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지난 10월 7일부터 11월 5일까지 30일간 동래·동부·금정경찰서에서 이웃경찰관 107명을 선발 이웃순찰제를 시범 실시한 결과, 이웃경찰관이 지역주민과 직접 접촉한 빈도는 총 4,280여명으로 시범관서별 지·파출소당 1일 평균 48명의 주민을 만났고, 주민들로부터 총 717건의 현안 사항을 접수받아 취약지 순찰요청 등 단기과제 671건은 즉시 조치하고 중·장기과제 46건 중  지자체와 협의 중인 범죄취약지 환경개선 17건, 고장 방범등 교체 등 시설개선 14건(종료), 내·수사착수 9, 조현병환자 응급입원 4건, 신변보호 요청 1건을 조치하였다.

이웃경찰제 시범실시 전 다소 냉소적이던 경찰관 및 주민들의 반응도 시범 실시 후 긍정적 인식변화로 도움이 된다는 반응이다.


이에 부산청은  12일부터 이웃경찰제 전면 확대실시를 앞두고 15개 경찰서 중 강서·기장을 제외한 13개 경찰서에서  2단계 엄격한 선발심사 과정을 거쳐 전담경찰관 총 517명을 선발하였다.

부산경찰 관계자는 “이웃순찰제” 확대 시행 이후에도 본 제도가 조기에 정착되어 지속적으로 시행될 수 있도록 문제점을 발굴, 개선·보완하여 “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수준 높은 치안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jaeh0830@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