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2월 16일 월요일

부산초·중·고 학교폭력, 최근 3년간 1천 건 이상 증가

‘16학년도 1,589건 → ‘18학년도 2,643건으로 1,054건 증가 …내년 학폭심의 교육지원청으로 이관, 업무폭증/부실심의 우려 제기

[부산=아시아뉴스통신] 김종섭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1월 20일 10시 12분

(출처=게티이미지뱅크)

학교폭력 예방을 위해 중앙정부 및 지역 차원의 다양한 제도와 대책이 마련되고 예산 및 인력 투입 또한 대폭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지만, 학교폭력 건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열린 시교육청 행정사무감사에서 시교육청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부산지역 초중고 ‘학교폭력 발생(심의)건수’는 (‘16학년도)1,589건→(‘17학년도)2,455건→(‘18학년도)2,643건으로, 최근 3년간 1천 건 이상(*1,054건↑) 증가했다.

특히 ‘초등학교’는 283건에서 561건으로 2배가량 증가하여 다른 중·고등학교에 비해 증가폭이 가장 높았다.

지금까지 단위학교의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를 통해 심의가 이루어진 학교폭력 문제는 내년 3월부터 교육지원청으로 이관된다. 지난 8월 개정된 「학교폭력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에서는 기존 단위학교의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를 폐지하고, 교육지원청에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를 두도록 했으며, 경미한 학교폭력 사건에 대해서는 학교의 장이 자체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하는 ‘학교자체해결제’를 신설했다.

하지만 부산지역 내 5개의 교육지원청에 두게 되는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가 그 기능을 제대로 해낼 수 있는가 하는 것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부산시교육청이 이주환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8학년도 전체 학교폭력 심의건수(2,643건)를 기준으로 할 때 교육지원청별로 연간 500건 이상을 맡아야 하는 상황으로, 학교장 자체해결로 30% 이상 감소 되더라도 지원청별로 연간 350건 내외의 심의로 업무폭증 및 부실심의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또한, 그간 학교현장의 큰 부담으로 작용했던 학교폭력 심의기구가 교육지원청으로 이관되지만 단위학교는 학교폭력 사안에 대한 사실여부 확인 등 사안조사를 위한 ‘전담기구’를 별도로 구성․운영해야 하는 어려움이 여전히 남아 있다.

이에 이 의원은, “학교폭력 발생건수의 증가는 학생들의 감수성이 높아진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기 때문에 수치만 갖고 학교폭력의 심각성을 논하는 것이 조심스럽기도 하지만, 특히 초등학교의 경우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해당 연령대에 맞는 적절한 교육 및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법률 개정에 따라 변화되는 ‘학교자체해결제’ 및 ‘학교폭력심의위원회의 교육지원청 이관’이 현장에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교육청의 적극적이고 확실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newsbreak@nate.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