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2월 16일 월요일

부산소방재난본부 헬기2호기 대정비 중 심각한 엔진결함 발견

고대영 시의원, "소방헬기 2호기, 도입 22년 경과 노후화 진행 소방헬기 2호기 교체시기 앞당겨야"

[부산=아시아뉴스통신] 김종섭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1월 21일 10시 07분

사진출처=부산소방본부 제공
[아시아뉴스통신=김종섭 기자] 부산소방재난본부가 운용중인 헬기 2대 중 한 대에서 심각한 엔진결함이 발견돼 안전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시의회 도시안전위원회 고대영 의원(영도구1)은 20일 열린 부산소방재난본부 행정사무감사에서 지난 10월 독도 인근 해상에서 이송중인 소방헬기가 추락한 사고가 발생한 것과 관련하여 부산소방재난본부에서 운영하는 헬기 운영과 정비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고 이에 대한 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현재 부산소방재난본부는 총 2대의 헬기를 운영하고 있는데, 헬기1호기는 2018년 3월에 230억원에 도입한 최신기종이며 헬기 2호기는 1997년에 34억원에 도입하여 22년이 지나 상당히 노후화가 진행된 상태이다.

헬기는 운행시간이 2,400시간 마다 완전히 분해하여 점검‧수리‧조정하는 ‘오버홀’(대정비)을 진행하는데, 소방본부 2호기는 운행시간이 2,400시간 경과하여 현재 24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오버홀을 진행하고 있으며‘오버홀’진행과정에서 엔진상의 결함이 추가적으로 발견돼 대정비를 하더라도 헬기의 안전성을 담보할 수가 없는 실정이다.

문제는 부산소방재난본부가 헬기2호기를 교체하기 위해서는 국비가 지원되는 2023년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부산소방본부 헬기2호기는 앞으로 3~4년을 불안한 상태로 운행할 수밖에 없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헬기 운영에 따른 보험을 가입하고 있는데 2018년 8월부터 2019년 7월까지 1‧2호기 운영을 위한 통합보험 가입금액이 132백만원인 반면 올해 보험 금액은 239백만원으로 작년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하여 상당한 차이를 보이고 있어 운용의 실효성에 의문이 더해지고 있다.


이에따라 고 의원은 “34억원의 예산을 들여 헬기2호기를 도입했지만 대정비, 보험료, 수리비 등을 고려하면 도입한 금액 이상의 예산이 매년 투입되고 있어 교체가 시급한 실정”이라고 밝혔다. “무엇보다도 헬기2호기는 대정비를 통해 정비‧점검을 하더라도 노후화 되어 있어 기체결함 등의 안전상 문제가 언제든지 발생할 우려가 크기 때문에 교체시기를 앞당겨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시민중심, 시민안전을 외치는 부산시가 예산을 핑계로 헬기 교체시기를 늦추는 것은 큰 문제점”이라고 지적했다.
 


newsbreak@nate.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