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14일 금요일
뉴스홈 정치
원희룡 “설 명절 도민과 쌍방소통 강화로 불만 줄일 것” 주문

[제주=아시아뉴스통신] 현달환기자 송고시간 2020-01-21 12:41

21일 주간정책 조정회의서 설 연휴 도민·관광객 불편해소 대책 점검
"민원이나 주민소통 관계 및 인수인계 미비할 경우 행정 불신 야기"
원희룡 지사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21일 “도민이 제기하는 의문과 불만, 궁금증에 대해서 설 연휴기간 쌍방 소통하는 기회가 되도록 적극 노력할 것”을 실국장에게 주문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전 10시 제주도청 삼다홀에서 ‘설 연휴 도민·관광객 불편해소 대책 점검’을 주제로 주간정책 조정회의를 주재하며 이같이 강조했다.
 
원 지사는 “경기가 어렵고 주머니 사정이 위축되다보면 민심이 팍팍해질 수밖에 없는데 심리적으로 희망을 줄 수 있는 정책을 소개할 뿐만 아니라, 일선에서 호소하는 어려움들이 연휴 이후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잘 수합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2월부터 실시 예정인 한라산 탐방 예약제를 예로 들며 “새롭게 제도가 바뀌면서 도민들에게 숙지돼야 하는 부분은 보다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하고, 아무리 반복해도 지나침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홍보만 잘하면 호응도 받을 수 있는 내용인데 홍보가 잘 안되고 불만 사항 때문에 모처럼 추진한 정책이 빛을 바래지 않도록 선제적이고 다양하게 해 달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실국장들에게는 “실무 분야에서 늘 현안이 되고 쟁점이 되는 메시지를 적극 내보낼 것”을 지시하기도 했다.
우너희룡 지사
 
또한 감귤 가격하락과 관련해 “감귤의 근본적인 경쟁력이나 가격회복을 위한 원지정비나 정책에 대한 부분을 적극 홍보하고, 위기의식과 도민 인식을 다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농심에 각별한 관심을 기울일 것도 당부했다.
 
최근 이뤄진 인사와 관련해서도 철저한 인수인계를 강조하며 “특히 민원이나 주민소통 관계에 대한 인수인계가 미비할 경우 행정 불신을 야기할 수 있다”며 “사후에 책임을 묻고, 업무평가에도 반영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설 연휴 기간(20.1.23~27, 5일간) 21만8천여 명의 관광객이 입도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대비 9.6% 증가한 수치로 도에서는 설맞이 종합상황실 운영 사항과 더불어 안전·생활·교통·지역 경제 분야의 대응 계획들을 주로 논의했다.
 
각 부서에서는 △설 연휴 안전관리 대책 추진 △건설현장 공사대금 및 체불임금 예방 △교통불편 해소 및 특별수송대책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영증 발생에 따른 방역대책 및 비상진료 △생활폐기물 처리 대책 등을 보고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