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4일 토요일
뉴스홈 스포츠
한․중․일 이스포츠 첫 대회, 성공적 개최 준비 시작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유지현기자 송고시간 2020-02-28 09:30

문체부 시그니처.(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아시아뉴스통신=유지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28일 한국이스포츠협회에서 ‘한‧중‧일 이스포츠 대회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를 출범하고 첫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지난해 11월 15일 부산에서 열린 ‘한‧중‧일 문화콘텐츠산업 포럼’에서 3국 이스포츠협회(단체) 간 ‘한‧중‧일 이스포츠 대회’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첫 대회를 대한민국에서 개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민관 위원 8명으로 이루어진 조직위는 오는 2022년 12월까지 3년간 활동한다. 유진룡 위원장(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비롯해 이스포츠 및 게임협회 관계자, 정부 관계자 등이 위원으로 참여해 대회 운영 등 행사 전반에 걸쳐 중심적인 역할을 맡는다. 유승민 IOC 선수위원, 김영만 한국e스포츠협회 회장, 강신철 한국게임산업협회 회장, 김경일 게임문화재단 이사장, 김혁수 한국콘텐츠진흥원 게임본부장, 박정하 한국관광공사 국제관광본부장, 김현환 문화체육관광부 콘텐츠정책국장 등이 조직위에 이름을 올렸다.


‘제1회 한‧중‧일 이스포츠 대회’는 컴퓨터(PC)·모바일·콘솔 등 다양한 플랫폼의 이스포츠 종목을 선정해 3국을 대표하는 선수가 참여하는 국가대항전 방식으로 올해 11월 중 서울에서 열릴 예정이다. 아울러 대회 기간 중 관련 국제회의, 문화·관광 행사 등을 연계해 ‘게임’을 주제로 모두가 어울리는 ‘문화축제의 장’으로 구성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한‧중‧일 이스포츠 대회’가 3국에서 열리는 정기대회로 자리 잡는다면 국내외 이스포츠 산업의 발전은 물론 문화교류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 특히 이 대회를 계기로 아시아 지역이 국제 이스포츠 산업의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문체부는 앞으로 조직위와 긴밀하게 협의해 첫 번째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travelpress@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