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3월 30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보리 생육 10일 정도 빨라져, 흰가루병 발생 우려

[제주=아시아뉴스통신] 김영규기자 송고시간 2020-03-11 14:52

보리 생육 10일 정도 빨라져, 흰가루병 발생 우려


[아시아뉴스통신=김영규기자] 제주농업기술센터는 주요 농작물에 대하여 정기·수시 병해충 발생 예찰을 통해 발생예측, 발생정보 제공, 신속한 방제기술 지도에 나서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 제주농업기술센터(소장 양규식)는 올 겨울 따뜻한 날씨 경과로 보리 포장에서 황화현상이 나타나고 있으며 흰가루병 조기 발생 우려가 있어 예찰을 통해 사전 방제에 힘써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부터 2월까지 제주도 평균기온은 9.6℃로 1961년 이후 가장 높았고, 2월 기상 분석에 의하면 평균기온은 9.0℃로 전·평년 대비 1.3℃, 2.2℃ 높았으며 강수량은 66.4mm로 전·평년 대비 1.0mm, 19.6mm 많았다.
 
보리는 습해에 약해 토양수분이 너무 많으면 뿌리의 산소 부족으로 양·수분 흡수가 억제되어 노랗게 변하고 심하면 죽게 된다.
 
지난 2월부터 3월 10일까지 주 1회 보리 10개 포장을 대상으로 예찰한 결과 일찍 파종한 포장 및 웃자람이 심한 포장 등 2개 포장에서 10% 내외에서 황화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황화현상이 발생하면 요소 또는 유안(황산암모늄)을 엽면시비로 생육을 회복시켜 주는데 요소 2%액(물 20L 당 요소 40g)을 10a(300평)에 100L 정도 2회 뿌려준다.
 
보리 생육이 평년보다 10일 정도 빨라지면서 출수가 시작되고 있어 흰가루병 등 병해 발생 시기도 앞당겨 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흰가루병은 봄철 따뜻하고 비가 자주 내리는 해에 발생이 많고 파종량이 많아 바람이 통하지 않는 곳, 질소질 비료를 많이 주어 웃자라고 연약하게 자란 포장에서 발생한다.
 
제주도에서 흰가루병은 4~5월에 많이 발생하는데 보리 생육이 10일 정도 빨라지면서 발생 시기도 앞당겨 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정밀 예찰을 통해 사전방제에 힘써야 한다.
 
흰가루병은 잎에 밀가루 같은 흰가루가 반점처럼 생기며 심한 경우 줄기까지도 흰가루가 번지며 잎이 노랗게 말라 죽는다. 발생시기 또는 기상조건에 따라 최고 20% 정도 수량 감소를 초래한다.
 
흰가루병 발생이 확인되면 농약 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를 준수하여 전용약제로 방제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이나 상담은 제주농업기술센터 근교농업팀로 문의하면 된다.
 
송상철 근교농업팀장은 ‘보리 재배에서 붉은곰팡이병과 함께 큰 피해를 주는 병해로 사전 예방이 중요하다.’고 전하면서 ‘주요 농작물에 대해 주기적인 병해충 예찰을 통해 신속하게 방제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