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1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코로나19 극복 위한 부산기업들 '기부릴레이' 온정 이어져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창기기자 송고시간 2020-03-23 20:16

은산해운항공㈜·㈜삼미건설 1억 원 상당 성금품 전달
소규모업체와 의료진, 취약계층·청년 등 지원 예정
[왼쪽부터] 양재생 은산해운항공㈜ 대표이사, 오거돈 부산시장, 신정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부산시청
[아시아뉴스통신=한창기 기자]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부산기업들의 '기부릴레이' 온정이 이어졌다.

부산시는 오늘 오후 시청 7층 접견실에서 부산의 대표 향토 기업인 은산해운항공(대표이사 양재생)과 삼미건설(회장 박원양), 신정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이 참석해 성금품 전달식이 열렸다.
[왼쪽부터] 박원양 ㈜삼미건설 회장, 오거돈 부산시장, 신정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부산시청

오거돈 시장은 “해운물류업과 건설업 경기가 힘든 가운데에도 지역사회를 위해 소중한 성금품을 기부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따뜻한 마음이 필요한 곳에 체계적으로 잘 전달되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부산은 코로나19 발병 초기부터 방역과 경제, 투트랙으로 대응해오고 있다”면서 “속도와 타이밍이 중요한 만큼, 지역경제가 살아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은산해운항공은 5000만 원의 성금과 5000만 원의 손 세정제, 마스크 등을 기부했다. 

삼미건설도 부산시에 8000만 원 성금과 2000만 원 상당의 곰탕을 전달했다. 

이 기부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코로나19 피해 소규모업체와 의료진을 비롯한 어려운 청년들, 취약계층 등 지원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은산해운항공은 1993년에 설립된 해운항공 물류 업체로서 이웃돕기, 장학사업 등의 사회공헌활동뿐만 아니라 해양산업과 부산스포츠 발전을 위해 지속적인 지원을 해오고 있다. 

삼미건설도 1982년에 설립된 건축 토목 전문업체로 지역사회를 위해 불우이웃돕기와 범죄예방 및 재해구호 지원, 지역아동센터 후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asianews1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