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3월 30일 월요일
뉴스홈 스포츠
도쿄올림픽 연기…23세 이하 97년생 축구 선수 어쩌나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위수정기자 송고시간 2020-03-26 13:50

김학범. (제공=대한축구협회)



[아시아뉴스통신=위수정 기자]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에 2020 도쿄 올림픽이 내년으로 연기되면서 남자 축구 종목에 비상이 생겼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대표팀은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출전이라는 타이틀을 얻었지만 유일하게 연령제한이 있는 종목으로 올해 23세인 1997년생 축구 선수들이 내년에 출전할 수 있을지 불투명해졌다.

김학범 축구대표팀의 최종 23명 중 11명이 97년생이기 때문에 감독도 당황스러운 상황이다.  이에 김학범은 "오랜 기간 준비된 대회가 연기돼 아쉽다"며 "참가 연령 등 대회 연기에 따른 규정이 정리되는 것을 차분히 기다리고 향후 계획을 세울 것"이라고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밝혔다.

한편, 특수한 상황으로 도쿄 올림픽이 연기된 만큼 일각에서는 연령 제한을 완화하거나 97년생들이 내년에도 경기에 뛸 수 있어야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entpress@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