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3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제주 지역 이태원 방문력 관련 검사 총 116명 진행돼

[제주=아시아뉴스통신] 김영규기자 송고시간 2020-05-14 10:02

5월 7일부터 12일까지 6일간 도내 14번 확진자 외 전원 음성 판정 받아

4.24~5.6 이태원 클럽 등 수도권 확진 발생지역 방문자, 코로나19 무료 검사
제주도청의 모습/사진출처=제주도청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제주지역에서 서울 이태원 등 확진자 관련 이력으로 검사를 받은 인원이 13일 오전 10시 기준 총 116명으로 집계됐다.


12일 오후 3시 기준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 관련 장소를 방문한 것으로 파악된 인원은 105명이었으나, 이후 도내 6개 보건소와 7개 선별진료의료기관을 통해 추가로 11명이 자진 신고를 함에 따라 제주지역 검사자는 총 116명으로 늘어났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추가 신고가 이뤄진 11명에 대한 검사 결과 모두 음성임을 확인했다.


이로써 이태원 방문 이력으로 검사를 받은 116명 중 도내 14번째 확진자 1명을 제외하고 나머지 115명은 음성판정을 받았다.


제주도는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된 경우 향후 음성판정을 받더라도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의 심각성을 고려해 2주간의 자가격리를 권고하고 1대1 모니터링을 강화할 방침이다.



제주도는 서울 이태원, 논현동 등 확진자 이동 동선에 노출된 도민들에 대해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지원하고 있다.


제주도는 이태원 클럽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됨에 따라 이에 대한 감시체계 강화를 위해 확진자 방문업소에 방문 이력이 있는 도민들에 대해서는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하고, 지난 13일 각 보건소에도 관련 공문을 통해 집단발생 유행지역 방문자 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지난 4월 24일부터 5월 6일까지 확진자 이동 동선 관련 장소에 방문한 이력이 있는 도민들은 코로나19 증상 발현 여부와 관계없이 검사를 받을 수 있다.


해당 사항이 있을 경우 반드시 외출을 자제하고 인근 보건소와 질병관리본부 상담센터(☎1339)에 연락하면 된다.


이와 함께 확진자 발생일에 관련 클럽, 주점 방문력이 확인될 경우에도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해 동일한 수준으로 검사 지원 및 관리가 이뤄진다.



한편, 지난 12일 오후 2시경 입도한 베트남 국적 외국인 근로자 22명은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고용주가 각자 마련한 시설 내에서 2주간 의무 격리에 돌입한 뒤 오는 5월 27일 0시부로 격리가 해제된다.


제주도 보건당국은 근로 목적으로 입도하는 외국인의 경우에도 특별입도절차를 통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아시아뉴스통신=김영규 기자]


kimjaga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