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3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원자력노조연대,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 반드시 필요합니다"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이진우기자 송고시간 2020-05-20 07:09

한국수력원자력, 두산중공업 등 7개 노조 경주시청서 기자회견
19일 원자력노동조합연대가 경주시청에서 월성원전 맥스터 추가 건설을 호소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이진우 기자

[아시아뉴스통신=이진우 기자] "경주지역 경제를 살리고 원전 노동자의 고용안정을 위해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은 반드시 필요합니다."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19일 경북 경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이하 맥스터)의 추가 증설을 호소했다.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한국수력원자력, 두산중공업, 한전원자력연료, 코센 노동조합 등 원전 관련 7개 기업 노조로 구성됐다.

노조연대는 "지난 1992년부터 운영해온 기존 맥스터는 현재 97.6%, 내년 11월 100% 포화에 이른다"며 "맥스터를 적기에 증설하지 않으면 월성 2~4호기는 무기한 멈춰서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원전 3개 호기가 발전을 정지하는 것은 국가경제에도 심각한 영향을 미치겠지만, 지난 2018년에 경주지역 기여도가 700억원 규모인 것을 본다면, 확충 반대 시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지역경제를 더욱 어렵게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조연대는 또 "이번 맥스터 증설이 사용후핵연료 영구처분시설로의 전환이라는 환경단체의 주장은 법적으로 불가능한 것"이라며 "방폐장 특별법(사용후핵연료 관련 시설의 건설제한)에 따라 영구처분 시설은 경주에 건설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내 타 원전의 사용후핵연료를 월성으로 가져온다는 일부의 주장도 중수로 타입 월성1~4호기의 건식저장방식과 경수로형 타 원전의 습식저장방식 차이로 있을 수 없는 일이다"며 "저장 방식의 차이만 보더라도 결코 월성으로 가져 올 수 없으며, 경주시민들은 더 이상 잘못된 허위 사실에 휘둘려서는 안된다"고 반박했다.

노조연대는 "적기에 맥스터 증설이 이뤄져 월성원자력발전소가 안전하고 정상적으로 운전될 수 있도록 경주시민들의 지혜를 모아 이번 공론화에서 압도적으로 찬성해달라"고 부탁했다.

한편 사용후핵연료 재검토관리위원회 월성원전지역기구는 맥스터 확충 관련 공론화를 진행 중이며, 경주지역 시민참여단 150명을 선정해 설명회, 학습, 토론 등 숙의 과정을 거쳐 오는 6~7월 중 최종 찬반을 결정할 예정이다.

news111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