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2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오거돈 전 부산시장, 14시간 경찰 조사... "시민과 피해자에 연거푸 사과"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창기기자 송고시간 2020-05-23 13:39

사퇴 시점 사전 조율 의혹... 묻는 질문앤 즉답을 피해
부산경찰청 이미지./아시아뉴스통신=한창기 기자

[아시아뉴스통신=한창기 기자]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2일 밤 성추행 사건으로 14간 동안 경찰 조사를 받았다.

사퇴 29일 만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오 전시장은 경철청에서 나와 취재진 앞에서 "부산 시민 여러분들에게 정말 큰 실망을 끼쳐 드려서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특히 피해자분에게도 죄송하게 생각합니다"라고 심정을 밝혔다.

오 전 시장은 경찰조사에 충실히 임하고 있다면서 사퇴 시점을 사전 조율을 했다는 의혹을 묻는 질문앤 즉답을 피했다.

지난해 다른 부하직원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그런 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부인했다.

오 전 시장은 사퇴 전 업무시간에 자신의 집무실에서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달 23일 사퇴기자회견 중인 오거돈 전 부산시장./아시아뉴스통신 DB

지난달 23일 기자회견을 열고 "한 사람에게 5분 정도의 짧은 면담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했다"며 성추행을 인정하고 시장직을 물러난 뒤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어제 오전 8시경 피의자 조사를 받기 위해 부산경찰청 지하 주차장으로 들어와 어떠한 입장표명이나 외부와의 접촉 없이 엘리베이터를 타고 바로 조사실로 올라간 것으로 드러났다. 

오 전 시장은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휴대전화와 메모 등의 자료를 제시하며 성추행 사건 수습과 사퇴 과정에서 불거진 직권 남용과 공직선거법 위반 의혹 등도 조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오 전 시장측은 경찰조사에서 성추행 혐의에 대한 기본적인 사실관계에 대해서는 대체로 인정한 것으로 밝혀졌다.

오 전 시장 조사에는 성추행 피해자와 '사퇴 공증'을 작성한 법무법인 '부산'의 정재성 변호사가 함께 했다.

한편, 경찰은 오 전 시장을 추가로 소환해 보강 조사를 벌인 뒤 신병처리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asianews1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