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0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제주도, 원희룡 지사, 잘못된 부동산 공시가격 바로 잡는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장하준기자 송고시간 2020-06-28 16:31

(사진제공=제주측별자치도)


[아시아뉴스통신=장하준 기자]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감사원 감사결과에 따라 부동산 공시가격의 문제점들이 여실히 드러난 만큼 서민을 울리는 잘못된 부동산 공시가격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지사는 28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집무실에서 ‘부동산 공시가격 관련 태스크포스(TF) 1차 회의’를 열고 “제주도가 공시가격을 직접 검증할 수 있는 부동산 공시가격 검증센터를 설치하고, 전국 최초로 공시가격의 적정성 확보를 위한 시범사업을 추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제주도 자체조사에 따르면, 주택 약 1만개 동에서 역전현상이 발견되었다. 이는 제주도 전체 개별주택 약 10만동의 10%에 해당되는 규모로, 공시가격 역전 오류 중에 450여 개는 제주도와는 관계없이 국토부이 만든 표준주택이며, 제주도 전체 표준주택(4,451동)의 10%에 해당한다고 제주도는 밝혔다.

제주도는 이러한 역전오류 등 부동산 공시가격 문제를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 직접 검증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제주도 공시가격 검증센터」를 설치하고, 주택공시가격과 공시지가 전체를 검증하고 공시가격의 적정성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 실거래가격 검증도 병행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또 표준주택 가격 10%가 오류로 조사된 만큼 제주도 표준주택 450여 개 동을 대상으로 공시가격의 적정성 확보를 위한 시범사업도 전국 최초로 추진할 계획이다.

원희룡 지사는 “매매도 없었고 소득도 늘지 않았는데, 단지 주택 공시가격이 상승되었다고 생계급여, 의료급여에서 탈락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잘못된 공시가격 때문에 서민들의 세금 부담이 가중되거나  각종 복지수혜에서 제외되어서는 안 된다”며 “부동산 공시가격 검증센터를 만들어 공시가격 때문에 억울함이 없도록 도민 편에 서서 피해구제와 보호책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gkwns4424@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