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1일 토요일
뉴스홈 금융/주식/증권
부산시, ‘모두론’ 전국최초 서민 포용금융 본격 지원 개시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창기기자 송고시간 2020-06-30 07:36

오늘부터 부산신용보증재단, BNK부산은행, KB국민은행, NH농협, 하나은행 등에서 이용 가능
신용등급 6~8등급, 신용평가등급 BB~CCC인 영세자영업자 대상의 저신용자 전용 특화금융
부산시청사 전경./(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한창기 기자] 부산시는 전국 최초로 서민 포용금융인 부산 ‘모두론’을 오늘부터 시중은행을 통해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시는 지난 2월 25일 금융기관 지역재투자 및 저신용등급 포용금융 확대를 위해 BNK부산은행, KB국민은행, NH농협, 하나은행과 모두론 출연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피해지원 정부 긴급자금(1~10등급 지원)과 수혜대상이 중복돼 시중은행을 통한 출시를 잠정 연기했으나 정부 긴급자금이 소진됨에 따라 이번에 출시를 결정하게 됐다.

부산 ‘모두론’은 대표자 신용등급 6~8등급 및 신용평가등급 BB~CCC인 영세자영업자를 그 지원대상으로 하는 저신용자 전용 특화금융이다. 

흔히 금융정책의 사각지대에 있는 이들은 제2금융권에서 6%~8%대 금리의 햇살론을 이용하거나, 불법대부업체에서 고금리로 대출을 받아야 해 자금이용에 부담이 컸다. 

‘모두론’은 포용금융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지원대상 신용등급 구간을 중저신용자로 확대해 자금대출의 문턱을 낮췄고, 기존 중저신용자 햇살론이 7%대 금리대지만 부산시의 0.8% 금리 이차보전을 통해 2% 중후반대의 금리로 제공될 예정이다.

이번 ‘모두론’의 ▲대출한도는 심사를 통해 업체당 최대 5000만 원까지 지원하고 ▲보증요율은 일반 보증요율 1.2%에서 0.5%포인트 인하된 0.7% ▲취급은행은 BNK부산은행, KB국민은행, NH농협은행, 하나은행이며, 오늘부터 시행된다. 

자세한 내용은 은행 영업점 또는 부산신용보증재단 각 영업점에서 상담할 수 있다.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은 “포용금융인 부산 ‘모두론’의 출시로 그동안 중저신용자들이 높은 금융기관의 문턱으로 번번이 겪어왔던 금융의 설움이 어느 정도 해소될 전망”이라며 “앞으로 더 많은 금융기관이 지역재투자와 포용금융에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asianews1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실시간 급상승 정보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