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1일 토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부산시, 지역 주도의 연구개발(R&D) 투자 및 발전방향 모색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창기기자 송고시간 2020-07-01 09:20

'2021년도 부산 혁신사업 투자방향 포럼' 개최
부산시청사 전경./(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한창기 기자] 부산시가 정부 주도에서 지역 주도로 변화하는 정부 연구개발(R&D) 정책에 선제 대응하고 투자 방향 수립 및 발전방향을 모색한다.

1일 시에 따르면 부산시와 부산산업과학혁신원(이하 BISTEP)은 2일 오후 3시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2021년도 부산 혁신사업 투자방향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코로나19에 따른 지역 수출 쇼크 등 지역경제의 위기를 하루빨리 극복하기 위해서는 지역에 맞는 자체 투자방향 수립의 중요성이 높아지는 실정이다. 

부산은 전국 지자체로서는 유일하게 2017년부터 ‘부산 혁신사업 투자방향’을 수립해오고 있다.

‘2021년도 부산 혁신산업 투자방향’은 내년도 부산의 과학기술 및 산업혁신을 위한 연구‧개발(R&D) 중점 투자 분야 및 효율성 제고 방안과 6대 기술 분야별 세부 투자전략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다.

오는 8월에 있을 ‘2021년도 부산 연구‧개발(R&D) 예산 배분·조정’의 근거로 활용될 예정이다.

6대 기술 분야별로는 ①ICT/SW/스마트시티 ②생명/의료/식품 ③소재/부품/기계/제조 ④해양/수산/물류 ⑤에너지/환경/재난 ⑥문화/관광/영상/금융/지식서비스 등이다.

시와 BISTEP은 정부 연구‧개발(R&D) 투자 방향과 맥을 같이 하면서 부산 경제활력 회복과 시민행복 구현을 위해 ‘코로나19 조기극복’, ‘지역 산업생태계 회복’ 및 ‘시민 삶의 질 개선’ 등을 기본방향으로 제시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4대 분야 10대 중점 투자방향을 설정했다.

먼저, 지역 산업·과학기술을 주도할 인재를 양성하고, 지역 연구개발 특화 거점 활성화 및 협력을 통해 미래변화 대응력을 배양을 위한 ‘혁신역량을 강화’하고자 한다.

둘째, ‘산업생태계 활력 회복’을 위해, 주력산업·중소기업의 기술고도화 및 신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혁신 창업 생태계의 안정적 구축 및 성장에 투자를 강화할 예정이다.

셋째, ‘스마트한 건강·안전도시 구현’이라는 목표를 위해, 청정도시 구현을 위한 스마트 환경관리, 시민 건강 및 생활활력 증진을 위한 헬스케어 기술, 그리고 안전한 환경조성을 위한 도시인프라 첨단화 기술에 투자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지역산업 위기 극복 및 관련 신산업 대응을 위한 다양한 투자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혁신사업 투자기반 강화 및 효율성 극대화를 위해 정부 연구‧개발(R&D) 예산 유치를 확대할 방침이다.

또한, 정책-투자 연계 강화, 사업관리 내실화 등을 통해 부산시 연구‧개발(R&D) 투자시스템의 효율성을 높이는 방안도 제시된다.

이번 포럼은 BISTEP의 투자방향(안) 발표와 지역 내외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패널토론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은 “부산 혁신사업 투자방향 수립은 정부의 정책에 선제 대응함과 동시에 지역의 산업·경제 발전을 위해 지역 주도로 연구‧개발(R&D) 투자 방향을 직접 설정한다는 의미가 있다”라며 “정부 정책과 부산의 투자방향이 합쳐져 부산 발전을 위한 큰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시는 이번 포럼을 통해 도출된 의견과 부산시 관련 부서의 협의를 거쳐 7월 중 ‘2021년도 부산 혁신사업 투자방향’을 확정해 배포할 계획이다.

asianews1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