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6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부산시, 과거사정리법 통과...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길 열려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창기기자 송고시간 2020-07-01 10:08

'부산시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 추진위원회' 출범
형제복지원 전경,/사진제공= 형제복지원 운영자료집

[아시아뉴스통신=한창기 기자] 부산시는 지난 5월 20일 과거사정리법이 제20대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 재조사를 위해 적극 협력에 나선다.

1일 시에 따르면 ‘한국판 홀로코스트’로 불리는 형제복지원 사건과 관련해, 그간 형제복지원 사건 해결을 위해 노력해온 민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부산시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를 발족하고 2일부터 활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오후 2시 열린 형제복지원사건 피해자 종합지원센터에서 개소식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부산시청

시는 2일 위촉식을 개최하고 13명(당연직 1명 별도)의 위원을 위촉한다.

형제복지원 사건은 부산의 형제복지원이라는 시설에서 1975년부터 1987년까지 부랑인 단속이라는 명분으로 무고한 시민을 강제로 수용해, 강제노역ㆍ폭행ㆍ살인 등 인권유린을 저지른 것을 말한다. 

1987년 1월 당시 강제노역에 시달리던 원생들의 실상이 알려지면서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으나, 외압 등에 의해 제대로 된 진상규명에 이르지 못한 채 사건이 무마됐다. 

시는 앞으로 추진위 활동을 통해 그간 시에서 확보한 자료를 체계적으로 정리하는 등 국가 차원의 진상조사가 최대한 빠르게 이뤄지도록 협력할 방침이다. 

또한, 지난 20대 국회에서 통과되지 못한 형제복지원 사건 특별법 제정 문제 등 사건 진상규명 이후 후속 대책과 관련한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더불어 올해 1월 개소한 ‘부산시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자 종합지원센터’를 거점으로 한 피해자 트라우마 치유와 자립 지원 등 피해자를 위한 지원책 마련에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방침이다.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은 “지난 5월 말 마무리된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자 실태조사’ 용역 결과가 추진위 활동의 밑거름이 되리라 생각한다”며 “이번에 위촉된 위원분들의 경험과 지혜를 모아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에 적극 협력하는 것은 물론 시 차원의 피해자 지원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asianews1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