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5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영남권 5개 시ㆍ도지사, 코로나 시대 영남의 미래 100분 토론 진행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창기기자 송고시간 2020-07-26 11:42

오는 31일 오후 7시 40분 KBS1 채널을 통해 50분간 방송 예정
'2020 영남미래포럼-영남의 미래가 대한민국의 미래다' 행사 포스터./사진제공=부산시청

[아시아뉴스통신=한창기 기자]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권영진 대구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7일 오후 2시 부산 롯데호텔에서 열리는 '2020 영남미래포럼–영남의 미래가 대한민국의 미래다'에 참석한다고 26일 밝혔다.

포럼은 코로나19 확산이 장기화하면서 지역별 피해가 심각해지자,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는 영남의 미래를 논하기 위해 마련한다.

지난 2015년 영남권 시ㆍ도지사협의회 이후 처음으로 다섯 개 단체장이 모두 모이는 행사다.

김순은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장을 좌장으로 지역별 경제 활성화 방안, 방역현황과 광역권 상생협력에 대해 100분 토론으로 진행된다. 

첫 번째 세션은 ▲코로나 이후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과 초광역 협력 필요성 ▲지역별 중점 이슈 ▲지역별 방역 및 겨울시즌 예방 관련 초광역 방역 필요성이다.

두 번째 세션은 영남권 광역 연합에 대한 토론으로 이뤄지며, 이 중 부산의 중점 이슈로 ‘2030부산월드엑스포’를 다룰 예정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 시대 새로운 해답을 얻고자 영남권 5개 시·도가 함께 뜻을 모은 이번 포럼이 동북아 해양수도이자 관문도시인 부산에서 개최돼 진심으로 영광스럽다”라며 “지역의 미래는 경계 없는 협력이 이뤄지는 광역권에서 발전 가능성을 찾을 수 있으며, 영남권이 그 선두주자가 되길 희망한다. 오늘 이 자리가 지역현안 해결과 영남권 5개 시·도 상생협력의 새로운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포럼은 오는 31일 오후 7시 40분에 KBS1 채널을 통해 영남권 전역에 50분간 방송될 예정이다. 

asianews1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