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5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통합신공항' 정경두 국방부 장관-김영만 군위군수 '막판 면담' 성과는?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김철희기자 송고시간 2020-07-29 14:06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김영만 군위군수(오른쪽) 모습. 자료사진.(사진제공=군위군청)

[아시아뉴스통신=김철희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김영만 경북 군위군수가 통합신공항 최종 시한을 이틀 앞두고 29일 오전 만났다. 이 자리에서 정 장관이 소보지역을 재투표할 의사가 있으면 내일 낮 12시까지 답을 달라고 요청했으나, 김 군수가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만남은 국방부 장관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국방부에서 이뤄졌다. 

군위군에 따르면, 정 장관은 이 자리에서 "현재 군위군의 여론이 달라졌으니 현 상태로 소보지역에 대해 재투표하자"고 제안했다.

김 군수는 "여론조사는 믿을 수 없으며, 투표를 하려면 그 이유가 달라지므로 그 이유를 적시하고 양 후보지 3곳 모두를 다시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또 대구 경북이 추진하는 중재안에 대해서도 논의가 있었는데, 김 군수는 "중재안을 의성군수가 거부하면 어떻게 되느냐"며 실현 가능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정 장관은 "중재안에 대해서는 아는 바 없다"고 말한 뒤 "확실하지도 않은 안을 가지고 이야기하지 말라"며 함께 있던 국방부 실무자를 질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중재안에 대해 정 장관은 "군위군의 공동후보지 유치 의사결정이 먼저이고 중재안은 그 이후에 협의해 나가야할 사항"이라고 말한 뒤 "군위군이 소보지역을 재투표할 의사가 있으면 내일 낮 12시까지 답을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김 군수는 "선합의하고 후에 하자는 데는 동의할 수 없다(유치신청 후 중재안을 협의해가는 데 반대했다)"며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이로써 공동후보지를 전제로 한 시한 연장은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이와 관련 군위군은 "이것으로 군위군민을 설득해온 대구경북, 국방부의 중재안은 국방부 장관의 동의 없이 실무선에서만 진행된 것이 확인됐다"고 꼬집었다.

나아가 "확정되지도 않은 안으로 군위군민을 농락했음이 확인된 것"이라고 토로했다.

한편 국방부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는 단독후보지에 대해 부적합 결정을 내리고 공동후보지는 오는 31일까지 적합 여부 판단을 유예한 상태다.

군위군이 31일까지 소보에 유치 신청을 하지 않으면 신공항 사업은 무산된다.

chk150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