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11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제주, 실종 예방·신속 발견 ‘지문 사전등록제’ 적극 시행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장하준기자 송고시간 2020-07-30 20:44

자치경찰단, 9개 유치원 311건 등 올들어 7월 현재 1,742건 등록
제주자치경찰단 아라청사 사진/(사진제공=제주특별자치도)


[아시아뉴스통신=정식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병설유치원 및 사립유치원 원아의 실종 예방 및 신속한 발견을 위해 지문 등 사전등록제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문 등 사전등록제’는 만18세 미만 아동, 지적·자폐성·정신장애인과 치매질환자를 대상으로 지문과 얼굴사진 등 기타 신상정보를 등록하고, 실종 시 등록된 자료를 활용해 보다 신속하게 실종자를 발견하기 위해 도입됐다.

경찰청에 따르면 미등록 실종자의 경우 발견까지 평균 31.6시간이 소요되는 반면 지문 사전등록 시에는 약 43분으로 나타나 실종자 신속 발견에 상당한 효과가 입증됐다.

이에 따라 자치경찰단은 도내 병설유치원 및 사립유치원을 직접 방문해 원아들의 지문 등록을 접수받고 있다.

자치경찰단은 9개 유치원 311명을 비롯해 안전Dream앱 이용 868건, 지구대·파출소 내방 348건, 치매안심센터 215건 등 올 들어 7월 현재 1,742건의 지문을 등록했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앞으로 특수학교, 치매안심센터 현장 등록 및 스마트폰(안전Dream앱)을 이용한 자가등록 방법도 적극적으로 홍보하겠다”면서 “사고발생 시 실종자들이 안전하게 귀가할 수 있도록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gkwns4424@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