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9일 일요일
뉴스홈 정치
장철민 의원, 기상청·환경부에 기후변화에 따른 폭우대책 마련 지시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선치영기자 송고시간 2020-08-01 19:22

“30일 대전 수해, 재발 가능, 그린 뉴딜에 방재 인프라 포함해야”
장철민 국회의원(대전 동구, 민주당)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환경부와 기상청을 상대로 기후변화에 따른 폭우 등 기상이변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촉구했다고 1일 밝혔다.(사진제공=장철민 의원실)

[아시아뉴스통신=선치영 기자]장철민 국회의원(대전 동구, 민주당)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환경부와 기상청을 상대로 기후변화에 따른 폭우 등 기상이변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촉구했다고 1일 밝혔다.
 

장 의원의 지역구인 대전 동구를 포함해 대전 일대는 지난달 30일 폭우로 큰 피해를 입은 바 있다.
 
장철민 의원은 “30일 대전에 시간당 100mm 이상 폭우가 내렸는데, 이는 기상관측상 최초의 일”이라고 지적하며 “도시인프라나 공무원 조직이 기상이변에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이 산업 정책에만 치중하지 말고,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하수도, 하천 정비 등 인프라 확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대부분의 도시들이 시간당 60~70mm 폭우까지 대응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는데, 이를 최소한 시간당 100mm 이상 폭우까지 대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장 의원은 기상이변에 공동으로 대응하기 위한 한중일 협력을 강조했다.
 
장철민 의원은 지난 31일 대전 폭우 피해 후 즉시 동구 지역구를 돌며 피해 상황을 살피고 기상청 담당 국장을 면담해 관련사항을 보고 받는 등 폭우 피해 대응에 열을 올렸다.(사진제공=장철민 의원실)

장철민 의원은 “이번에 대전과 부산 등에서의 폭우는 기록적 피해를 입힌 중국과 일본의 폭우와 원인이 같다”고 설명하며 “특정한 지형의 원인이 아니라, 지구온난화로 인해 북측의 차가운 공기가 내려와 장기간 머무는 현상 때문인 것으로 동북아 어디에서나 또 일어날 수 있는 사태로 한중일 공동 글로벌 거버넌스를 구축해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철민 의원은 대전 폭우 피해 후 즉시 동구 지역구를 돌며 피해 상황을 살피고 기상청 담당 국장을 면담해 관련사항을 보고 받는 등 폭우 피해 대응에 열을 올렸다.
 
장철민 의원은 “이번 수해에 대해 당장의 복구는 물론, 기후변화에 따른 인프라 및 시스템 구축을 통해 사전 예방을 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관련 입법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sunab-46@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