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15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제주, 성산포 어업인 숙원 활어위판장 9월 ‘오픈’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장하준기자 송고시간 2020-08-02 00:00

활선어판매장·회센터 등 조성 … 어업인 소득증대·어촌 관광자원 활용 기대
제주특별자치도는 성산포항 활어위판장 건립 조감도 31일/(사진제공=제주특별자치도)


[아시아뉴스통신=정식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성산포항 활어위판장 건립 사업이 2년 여 간의 공사를 끝으로 오는 9월 준공된다고 밝혔다.


총사업비 125억 원(국비 40억, 도비 30억, 자부담 55억)이 투입돼 지난해 1월 착공된 활어위판장은 지상 4층, 지하 1층, 연면적 5,917㎡ 규모로 조성됐다.

주요 시설로는 활어위판장, 활·선어 판매장, 회센터(식당), 전망대, 전시장, 관람로, 주차장 등이 들어서게 된다.

성산포항 활어위판장이 완공되면 물고기를 살아있는 상태로 판매하는 등 어업인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어획량이 많을 경우 수협의 수매기능을 활용해 안정적 영어활동 유지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방문객들이 싱싱한 활어를 골라 먹을 수 있는 관광어시장형 활어회센터로 조성됨에 따라, 주변 관광지(성산일출봉, 우도 등)와 연계한 어촌 관광자원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전망된다.

조동근 도 해양수산국장은 “성산포항 활어위판장 개장에 맞춰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어업인들이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gkwns4424@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